UPDATE . 2018-11-16 04:30 (금)
농협경제, 특별방역 체제 시동건다
농협경제, 특별방역 체제 시동건다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9.1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농협 축산경제는 구제역·AI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을 예방하고, 차단방역 역량을 강화하고자 14일 충남 보령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농협 특별방역활동 결의 및 소독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4일 충남 보령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 대표이사가 선제적 상시방역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농협
14일 충남 보령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 대표이사가 선제적 상시방역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농협

이날 대전·충남지역 조합장 15명과 축협 방역요원 등 60여명은 결의문을 통해 예찰 및 소독활동 강화, 구제역백신 수급철저, 농협 축산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차단방역 및 소독실시 등을 통한 청정축산 구현 의지를 다졌다.

한편 농협은 전국에 걸친 조직과 인력을 활용해 가축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소독지원을 해 주는 축협공동방제단을 기존 450개반에서 작년 말 90개반을 증편해 소독지원 대상과 빈도를 대폭 확대, 연간 약 160만회의 소독지원을 하고 있다.
 
그리고 전국 103개 동물병원과 축협을 통해 전업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올해에는 2200만두분의 구제역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며 전국 권역별로 22개 방역용품 비축기지를 설치 운영해 유사시 방역용품 소요 급증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6200명의 농협 자체 방역 인력풀을 지정, 방역활동에 지원 가능토록 준비하고 있으며 조합원 및 비조합원을 대상으로 방역교육과 홍보활동을 활발히 실시하고 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