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06:30 (금)
문 대통령, 서해직항로 통해 평양 방문…주요일정 생중계
문 대통령, 서해직항로 통해 평양 방문…주요일정 생중계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9.14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으로 향해 2박3일 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구체적인 장소와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과의 평양 첫 만남은 생중계한다. 

청와대는 14일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 남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권 관장은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16일에는 선발대를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선발대는 보도, 경호, 의전 등에 대한 준비 작업을 하게 된다.

권 관장은 "평양 방문 일정 가운데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정원 2차장과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이날 협의는 경호·의전·보도·통신 등 4개 분야로 나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없이 5시간 동안 진행됐다. 

남측에서는 김 차장과 권 관장 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최병일 경호본부장 등 모두 합쳐 4명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김 단장을 비롯해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석했다. 

방북단 규모는 기존에 알려진 200명에 대해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북측에서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해 실무 기술요원과 언론인 수가 조금 늘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