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13:00 (수)
사우디 국부펀드, 테슬라 경쟁사에 10억 달러 투자
사우디 국부펀드, 테슬라 경쟁사에 10억 달러 투자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9.18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265억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그간 사우디 국부펀드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터여서 발표가 나온 17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가 출렁렸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인 것이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2020년 전기차 상용화에 초석을 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7년 테슬라 부사장 겸 이사회 멤버 출신인 버너드 쯔가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테슬라에 대항할 미래형 전기차 개발을 추구해온 기업이다. 지난해 뉴욕 오토쇼에 콘셉트카를 출품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