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10:00 (화)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에 타이어코드 공장 준공...생산량 9만3800톤으로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에 타이어코드 공장 준공...생산량 9만3800톤으로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9.18 12:0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웅열 코오롱 회장/사진=연합뉴스
이웅열 코오롱 회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에 연산 1만6800톤 규모의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생산량 7만7000톤에서 1만6800톤이 늘어나 총 9만3800톤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전세계 타이어코드 시장의 15%에 해당하는 규모다.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 속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원료에 따라 PET, 나일론(Nylon), 레이온(Rayon), 금속소재(Steel) 타이어코드로 나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승용차 타이어에 주로 사용되는 PET타이어코드를 생산하고 있다.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북쪽으로 2시간 거리(차량기준)인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에 입주한 코오롱인더스트리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은 최신 생산설비를 전 공정에 도입하고 원사생산부터 제직, 열처리, 완제품에 이르는 일괄 생산체계를 갖춘 첨단 공장이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사장은 “베트남 신공장에 대한 빈증성 정부와 고객사의 적극적 지원과 협력에 감사를 드린다”며 “45년간 축적해 온 생산 노하우를 토대로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경쟁력과 품질경쟁력을 갖춘 해외생산기지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1973년부터 PET 타이어코드 사업을 시작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미쉐린, 굿이어, 브릿지스톤 등 글로벌 메이저 타이어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며 사업 경쟁력을 키워왔다. 2004년에는 중국 난징(南京) 공장을 신설해 중국 시장의 전초기지를 구축했으며 이번 베트남 공장 준공을 통해 최고의 기술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생산기지를 추가로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게 되었다.

타이어코드는 최종사용자의 안전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제품으로 시장 진입장벽이 타 산업대비 높은 편이다. 그러나 일단 시장에서 품질을 인정받고 나면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사업을 유지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현재 전 세계 자동차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므로 타이어코드의 수요 또한 연간 약 3~4%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그동안 중국,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에 해외 생산기지를 구축해 왔으며 이번 공장 준공을 통해 아홉 번째 해외 생산기지를 확보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게 되었다. 타이어코드 해외공장으로는 2004년에 완공한 중국 난징 공장에 이어 두 번째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