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01:30 (금)
포스코, 임대료 반값 ‘청년쉐어하우스’ 건립 지원
포스코, 임대료 반값 ‘청년쉐어하우스’ 건립 지원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9.19 16:0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에 110평 규모로 청년 18명 입주
(사진제공=포스코)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는 포스코1%나눔재단을 통해 청년들의 주택난 해소를 위한 청년쉐어하우스 건립을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서울시 서대문구에서 입주식을 가진 청년쉐어하우스는 지상 5층 연면적 110평 규모의 다세대 주택으로 서울시에 거주중인 만19~35세의 무주택 1인 미혼가구 청년 18명이 입주한다. 

입주 청년들은 주변시세의 절반 수준인 보증금 450만원에서 1060만원, 월 임대료 7만8000원에서 18만6000원을 내고 거주하며 방은 개인별로 사용하고 거실·부엌·화장실 등은 공유한다.

청년쉐어하우스는 포스코1%나눔재단에서 건축비를 출연하고 서대문구가 부지를 제공했다. 청년들이 스스로 주거이슈를 해결하고자 설립한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에서 주택 운영을 담당함으로써 민간·공공·시민사회 상생 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건물의 내·외장재로는 녹슬 걱정 없는 철로 불리는 포스맥(PosMAC)이 사용됐다. 입주자 박연지 씨는 “이전에 살았던 집은 4평으로 창문하나에 발 앞에는 화장실이 있고 문을 열면 세탁기가 있었다”며 “마음껏 쉴 수 있는 거실공간과 주방이 생기고 1층 커뮤니티공간에서는 빔프로젝트로 영화도 볼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egija99@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