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5 05:00 (토)
'살림남' 류필립·미나, 가족사진 촬영 어머니 재혼 반대
'살림남' 류필립·미나, 가족사진 촬영 어머니 재혼 반대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8.09.20 0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미나가 어머니의 재혼을 반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미나의 가족과 사진을 찍는 미나-류필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미나는 어머니의 4살 연하남 남자친구를 포함해 함께 가족사진을 찍었다. 미나의 어머니와 그의 남자친구는 1년 동안 연애했다.

사진을 찍는 동안 미나의 동생인 경아씨의 표정이 좋지 않았다. 경아씨는 이후 식사 자리에서 "아빠가 날 제일 예뻐했지"라며 아버지의 빈자리에 눈물을 보였다.

이후 호칭 문제 등 여러 이야기가 오갔다. 미나는 "엄마의 남자친구니까 아저씨"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자리에서는 아버지라고 불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미나는 "아저씨의 어머니가 90대"라며 어머니가 결혼하면 시집살이를 할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