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5 05:00 (토)
인천시, 교통·응급의료·수도 등 추석연휴 종합대책 수립
인천시, 교통·응급의료·수도 등 추석연휴 종합대책 수립
  • 성장순
  • 승인 2018.09.20 10:58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성장순 기자]인천시가 추석 연휴 기간 시민의 생활안전을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대책은 촘촘하고 전방위적이다. 물가안정에서부터 대중교통 증편, 응급의료, 급수에 이르기까지 10개 분야에 달한다. 당장 분야별로 24시간 운영할 종합상황실을 꾸렸다.

인천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24시간 시민의 생활안전을 책임지겠다는 의지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시는 물가안정을 위해 농축수산물 등 추석 성수품, 생필품 등 32개 품목의 수급상황과 가격동향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에 나선다.

또 귀성객의 원활한 이동과 안전을 위해 대중교통을 증편한다. 고속버스와 여객선은 운행 횟수를 늘려 평상시보다 2배 이상의 인원을 수송한다. 시외버스도 증차해 혼잡을 줄일 계획이다. 인천도시철도 1, 2호선은 24~25일 이틀간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운행된다.

또 추석 전날인 23일부터 다음날인 25일에는 문학, 원적산, 만월산 3곳 민자터널의 통행료가 면제된다.

성묘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인천가족공원 부근은 추석 당일 차량 진입을 통제하기로 했다.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2분 간격으로 동암초-가족공원 간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제일고등학교는 22~26일, 동암초등학교 운동장은 추석 당일 임시주차장으로 개방된다.

또 전통시장의 이용 편의를 위해 다음달 7일까지 주차공간이 부족한 종합어시장, 신포시장, 옥련시장 등 25개 전통시장 주변 도로의 주정차를 허용한다.

종합건설본부는 도로복구상황실을 운영해 전통시장, 백화점, 가족공원,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주변과 대형공사장 주변을 순찰하고 포트홀 등 도로파손으로 인한 시민 불편사항을 신속히 접수받고 처리한다.

길병원을 비롯해 21개의 응급의료기관은 연휴동안 24시간 비상 진료에 나선다.

인천지역 1800여개의 병·의원과 760여개의 휴일지킴이 약국이 연휴기간 중 지정 일자에 문을 연다.

비상진료의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은 응급의료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기관명, 전화번호, 주소, 일자별·시간대별 확인이 가능하다. 보건복지부나 전국 시·군·구 홈페이지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 및 누수 등 생활민원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24시간 기동복구반'이 상시 대기한다.

조인권 행정관리국장은 "추석 연휴기간 분야별 대책반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시민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ssb0770@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