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10:30 (목)
가평군, 희복 공동일터사업 가시적 성과 …올해 16개마을 선정 지원
가평군, 희복 공동일터사업 가시적 성과 …올해 16개마을 선정 지원
  • 권길행
  • 승인 2018.09.20 11:46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가평군
/사진제공=가평군

[아시아타임즈=권길행 기자]가평군의 희복(희망과 행복) 마을 공동일터 프로젝트가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이어지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가평군은 겨울 농한기를 활용해 지역 특색을 살린 희복 마을 공동일터 프로젝트가 이같이 성과를 나타냄에 따라 올해에도 16개 마을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희복 공동일터 프로젝트'는 농업, 관광업이 중심이 되는 군 지역 특성상, 일자리가 줄어드는 동절기에 농가의 소득창출과 공동일터를 통한 마을 공동체의식 고양을 위해 2016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사업을 통해 주민들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선순환을 직접 경험하고 저출산 고령화로 무너지는 마을단위 공동체를 형성하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다음달 1일부터 내년 2월말까지 5개월간 진행되는 희복마을 공동일터에는 가평읍 읍내7리 '손으로 빚은 전통만두' 등 신규사업 5개, 청평면 하천1리 '유기농 우렁이 쌀을 이용한 조청' 등 계속사업 11개 등 총 16개 마을 188명의 주민이 참여한다.

올해 계속사업으로 선정된 11개 마을은 지난해 생산품 판매를 통해 총 9399만6000원의 수익금을 올렸다. 수익금 50%는 마을에 주어지고 나머지는 군에 귀속돼 다음해 인건비 등에 활용된다.

하윤희 일자리지원팀장은 "농한기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성심껏 참여하고 있는 주민들을 응원하고 살맛나는 농촌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선발된 마을별 교육 등을 통해 사업수행과 추진방향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최근 희복 공동일터 공모사업 심사를 통해 각 마을에서 제출한 사업계획서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대상사업을 최종 선발했다. 각 마을 사업담당자의 발표시간에는 지역성 및 공공성, 사업수행의지, 사업수행기반 확보 등을 냉철하게 평가했다.


itn11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