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10:30 (목)
"정부 정책 부응"…기아차 사내하도급 1300명 추가 고용
"정부 정책 부응"…기아차 사내하도급 1300명 추가 고용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09.20 15:42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기아자동차 노사는 20일 내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300명을 기아차 직영으로 추가 특별고용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전날(19일)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사내하도급 특별협의'에 따른 것으로 기아차는 2015년부터 지난 6월말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1087명의 고용을 완료했다. 이날 추가로 내년까지 1300명을 고용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사내하도급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추가 고용이 이뤄질 경우 총 2387명 전원의 직영 고용이 완료돼 공장내 사내하도급 잔류인원은 없어지게 된다.

이번 기아차 노사의 특별고용 합의는 정부의 비정규직 관련 정책에 적극 부응할 뿐 아니라 노사가 자율적으로 사내하도급 문제를 선제적으로 접근, 그 해법을 찾았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합의를 통해 기아차에 근무하는 생산하도급 추가 인원의 직영 고용이 이뤄져 사내하도급 문제가 사실상 종결된다"면서 "이번 합의는 법 소송과는 별개로, 노사간 신의성실 원칙에 의해 이뤄져 불필요한 노사간 소모전을 방지하고 노사간 오해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