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23:00 (화)
이케아코리아-한국여성재단, 양육미혼모 지원사업에 1억원 기부
이케아코리아-한국여성재단, 양육미혼모 지원사업에 1억원 기부
  • 이선경 기자
  • 승인 2018.10.01 09:46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 환경 및 자녀 공부방 개선 지원
서울·경기권 거주 34가정 대상으로 실시
이케아코리아-한국여성재단 기부금 전달식 (사진=이케아코리아)
이케아코리아-한국여성재단 기부금 전달식 (사진=이케아코리아)

[아시아타임즈=이선경 기자] 이케아코리아는 한국여성재단과 더 많은 여성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돕기 위해 양육미혼모지원사업인 '맘업 프로젝트(Mom-Up Project)'에 총 1억원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맘업 프로젝트는 양육미혼모들의 사회적 자립을 돕고 이들의 자녀가 보다 안전하고 좋은 환경에서 지속가능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기획된 사업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2회를 맞이하며 지난 1년간 양육미혼모 30여 가정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성 개선 프로그램, 주거 환경 및 자녀 공부방 개선을 지원해 왔다. 참가 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이들 가운데 96.4%가 해당 프로젝트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다. 양육미혼모들은 변화된 공간을 통해 자녀 양육에 대한 자신감이 향상됐고 자녀들이 보다 안정적인 공간에서 정서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올해 맘업 프로젝트는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양육미혼모 34여 가정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양육미혼모 가정간의 사회적 네트워크와 안전망을 만들어 나가는 정기적인 자조모임 △각 가정별 주거환경(공부방) 개선 지원 △홈퍼니싱 워크숍(엄마와 자녀에게 꼭 맞는 공간 개선을 위한 워크숍) △경제적 자립을 위한 이케아 취업안내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양육미혼모 가정이면 오는 10일까지 참가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여성재단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드레 슈미트갈 이케아코리아 대표는 "맘업 프로젝트를 통해 양육미혼모들이 스스로 자신감을 갖고 사회적으로 자립해 자녀를 더욱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양육미혼모 가정들이 보다 행복하고 지속가능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경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과 사회적으로 고립된 환경 속에서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양육미혼모 가정을 위해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됐다"며 "이 사업을 통해 엄마와 자녀 모두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sklee0000@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