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23:30 (화)
신한은행, 베트남 FPT그룹과 디지털 경쟁력 강화한다
신한은행, 베트남 FPT그룹과 디지털 경쟁력 강화한다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10.0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베트남 FPT그룹과 디지털 뱅킹 등 금융IT 부문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4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과 쯔엉 쟈 빈 베트남 FPT그룹 회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한은행
4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과 쯔엉 쟈 빈 베트남 FPT그룹 회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한은행

FPT그룹은 1988년에 설립된 베트남 1위 ICT(정보통신) 전문기업으로 현재 FPT소프트웨어, FPT텔레콤 등 8개의 자회사와 임직원 3만2000명 규모로 세계 21개국에서 ICT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FPT그룹에 경쟁력 있는 금융 서비스와 선진화된 디지털 뱅킹 시스템의 노하우를 제공하고, FPT그룹은 ICT 전문인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한은행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FPT그룹은 국내 및 글로벌 기업들과 통신, 전자상거래, 뱅킹, 지급결제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라며 "앞으로 FPT그룹과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디지털 리딩뱅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