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7 15:00 (수)
포스코그룹, 印尼에 50만 달러 기부
포스코그룹, 印尼에 50만 달러 기부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10.07 10:0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그룹은 7일 인도네시아에 지진 피해 복구 성금으로 50만 달러(약 5억6000만원)를 기부키로 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7~8월 룸복섬에서 발생한 세 차례 강진으로 인해 500명이 넘게 사망한데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술라웨시섬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지진과 쓰나미로 현재까지 15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연이은 지진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그룹은 포스코가 30만 달러, 포스코 인도네시아 제철소 10만 달러, 포스코대우·포스코건설이 각각 5만 달러 등 총 50만 달러의 성금을 마련했다.

각 회사마다 기부금 출연을 위해서는 이사회 승인이 필요하지만 긴급한 성금 출연 필요성이 있어 이사들의 사전 동의를 받고 정기 이사회에서 사후 승인을 받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2005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쓰나미 피해복구를 위해 30만 달러를 기탁한 이래 지난 8월에도 룸복섬 지진 피해복구를 위해 13만 달러의 성금을 전달하는 등 재해발생 시 구호성금·구호키트·주택건축 등을 지원해왔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달 포스코 인도네시아 제철소가 위치한 찔레곤시 저개발지역에 10채의 주택을 건립해 기부했으며 2021년까지 3년간 주택 125채 신축·개보수와 학교 등의 공공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egija99@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