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7 15:00 (수)
'노른자 위' 한강 미니스톱 11개점...입찰시기·방식·시장 예상가는?
'노른자 위' 한강 미니스톱 11개점...입찰시기·방식·시장 예상가는?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8.10.09 02:28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 미니스톱 점포 전경(사진=문다애 기자)
한강 미니스톱 점포 전경(사진=문다애 기자)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노른자 위' 한강공원 내 편의점 미니스톱 11곳의 자리 입찰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8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운영총괄과 관계자는 "서울시가 한드림24와의 소송에서 승소했다"며 "이에 따라 한강 미니스톱 전 매장들은 철수해야 하며, 철수는 이달 안에 모두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철수가 완료되는 대로 자산관리공사에서 운영하는 경매공매사이트(온비드)를 통해 이달 새 사업자를 모집하는 입찰공고를 낼 예정"이라며 "새 사업자는 11월쯤 선정될 예정이며 바로 영업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강 미니스톱 매장들은 과거 한강공원에서 영업했던 노점상들이 만든 연합체인 '한드림24'가 미니스톱과 계약을 맺고 운영해왔다. 지난 2008년 한드림24와 미니스톱이 서울시와 계약을 맺을 당시 8년 이후 소유권을 서울시에 귀속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점주들은 이를 거부하고 계속 영업을 함으로써 사실상 불법 영업을 하고 있었다는 게 서울시 측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드림24가 서울시와 계약한 내용에 대해 이행을 하지 않아 시작된 소송"으로 "지난해 12월 계약이 종료됐고, 계약이 끝나 시설물을 귀속하고 나가야 하는데 그간 미니스톱 매장들이 이를 무시하고 11개월째 무단 영업을 해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강 미니스톱 전 매장들은 철수에 대한 법원의 강제집행이 차례로 실시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법원에서 강제집행에 들어감에 따라 미니스톱 매장들이 서둘러 철수에 들어간 상황"이라며 "이미 뚝섬 1, 3호점 2개점이 철수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매장들도 이달 철수가 완료될 것"이라고 했다.

이달 철수가 완료되면 매장 미니스톱 매장 11개는 모두 입찰에 부쳐진다. 입찰 시기는 이달 말로 전망되며 입찰 방식은 공유재산법에 따라 일반입찰 중 기존 입찰과 같은 방식인 최고가 입찰로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한강공원 내 편의점은 '한강'이라는 특수부지에 위치한 특수점포인 만큼 성수기인 여름철 주말의 경우 전국 매장 매출 순위 1~3위를 모두 휩쓸 정도로 알짜배기인데다 브랜드 홍보 효과도 크다는 점을 고려하면 다른 편의점 본사들의 치열한 경합이 예고됐다.

이번 한강 미니스톱 11개점의 시장가는 약 40억 전후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서울시가 앞서 1년여간 불법 운영을 해온 미니스톱의 사용료을 시장가 기준 약 30억~40억 원으로 추정했기 때문이다. 현재 11개점에 대한 감정가는 21억으로 책정됐다. 물론 비딩에 의한 입찰인만큼 예상 입찰가의 변동폭은 크다는 게 서울시 관계자의 말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총 11개 매장의 시장가를 30억으로 가정했을 시 점포 당 2억7000만원 정도이고, 40억으로 가정하면 점포당 약 3억6000만원 정도 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만 비딩에 의한 입찰이지만 과도한 가격 경쟁은 지양해야 한다는 게 서울시 측의 입장이다. 높은 가격을 적어내 약속한 운영기간을 전부 채우지 못하고 나가는 사업자가 생겨 새 사업자를 찾는 데까지 공백이 생겼고, 이로 인한 공실사태로 시민들의 불편이 컸기 때문이다.

실제로 앞서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가 지난해 5월 서울시와 3년 계약을 조건으로 잠원 2호점과 광나루1호점 등 2개 점포의 사용료로 연간 약 8억9800만원을 적어냈다. 하지만 과도한 사용료 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올해 5월 1년여 만에 영업을 접고 나온 바 있다. 이로 인해 5월부터 새 사업자가 운영을 시작한 8월까지 3개월간 2개 점포는 영업을 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것뿐만 아니라 세수에 공백이 생긴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편의점 업계에서 한강 편의점 점포들이 무조건적인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고 평가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그렇지 않은 부분이 많아 적정한 사용료를 써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책임지지 못할 정도의 과도한 임대료를 써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기업들의 욕심으로 인한 공실 사태는 결국 모두 시민들의 불편으로 돌아가게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da@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