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01:30 (금)
국감서 편의점 대표 “가맹점주 최저수익 보장 확대 검토”
국감서 편의점 대표 “가맹점주 최저수익 보장 확대 검토”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8.10.11 16:11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대표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최저소득보장제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대표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최저소득보장제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최저임금과 근접출점제한 등 편의점 점주들의 수익악화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편의점 가맹본사 대표들이 국정감사에서 점주들의 최저수익 보장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의 정승인 대표와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대표는 10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장 기간을 늘리는 걸 검토하겠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최저수익 보장을 늘릴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회의원들은 편의점 가맹본사의 신중한 출점과 책임 있는 경영을 유도할 ‘최저수익보장제’ 도입 확대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현행 GS25와 세븐일레븐 등 국내 편의점 업체들은 5년의 가맹점 계약 기간 중 개점 1년간만 초기 정착지원금 명목으로 월 500만원의 한도의 최저수익을 보장하고 있다.

반면 일본 편의점 경우 계약기간 15년 중 12년 동안 최저수익을 보장해주는 최저수익보장제를 시행 중이다. 대표적으로 일본 편의점 업계 1위 세븐일레븐의 경우 매출이 연 2000만엔(한화 약 2억원)에 못 미칠 경우 그만큼을 본사에서 최저수익보장을 지원해준다. 이와 비교하면 국내 편의점사들의 보장기간은 턱 없이 짧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에서 "편의점 본사는 무분별한 출점을 자제하고, 가맹점주가 점포를 운영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익을 보장해야 한다“며 오늘날 가맹점 과포화 현상에 대한 해법으로 최저수익보장제도 확대를 지시했다.

다만 조윤성 GS25 대표는 최저수익보장에 앞서 본사와 가맹점주의 점포 경쟁력 강화가 우선시 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 대표는 "단순히 최저수익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경쟁력을 높여서 점포의 매출을 높이느냐가 핵심"이라며 "최저수익 보장과 함께 경영 개선 활동 등 가맹점주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da@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