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7 13:00 (수)
[강현직 칼럼] 사나와지는 자연재해와 그린벨트
[강현직 칼럼] 사나와지는 자연재해와 그린벨트
  • 강현직 주필
  • 승인 2018.10.11 16:03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현직 주필
강현직 주필

지구촌 자연재해가 갈수록 사나와지고 있다. 올해도 열대성 저기압이 어김없이 세계 곳곳을 강타했다. 중형급 태풍 ‘솔릭’ ‘콩레이’가 우리나라를 급습했고 필리핀, 홍콩 등 동남아를 초토화시킨 초강력 태풍 ‘망쿳’, 미국 동부 노스캐롤라이나와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 ‘마이클’ 등 많은 피해를 남겼다.

가을 태풍 '콩레이'가 남긴 상처는 깊고 컸다. 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주택과 농경지가 침수되고 하늘길과 바닷길도 막혔다. 우리나라는 약과다. 대서양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플로렌스’와 ‘마이클’은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폭우·강풍‧폭풍해일을 몰고 와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지역주민 강제 대피령을 내리는 등 2000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 공포에 떨어야 했다. 동남아를 강타한 '망쿳'은 더 강력한 슈퍼태풍으로 필리핀·홍콩·중국·마카오·베트남을 거치면서 수백 명의 인명피해를 내고 피해 규모도 100조원을 육박한다. 또 곳곳에서 이어지는 여름 폭염과 겨울 혹한을 겪으며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는 고백은 이제 남의 나라 이야기 같지 않다.

자연재해가 사나와지는 데는 지구온난화가 가장 큰 원인이다. 지구가 더워지면서 해수 온도가 올라 초강력 태풍 만들고 빙하가 녹아내리며 해수면을 상승시켜 침수·해일 피해를 키운다. 극지방 빙하가 아니더라도 해수 온도가 상승하면 바닷물 부피가 팽창해 피해가 커진다. 실제 지난 100년 동안 전 세계 해수 온도는 평균 1도가량 상승했고 ‘최후의 빙하’라 불리는 그린란드 북부 해안의 빙하들도 붕괴되기 시작했다. 한반도 해역에서도 평균 해수면이 최근 40년간 약 10㎝ 상승했고 지금의 추세로 온난화가 진행된다면 2100년까지 한반도 연안의 해수면은 1.36m 상승해 국토 4.1%가 해수 침수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는 경고다.

또 태풍 이동속도도 느려지면서 '물 폭탄'을 장착, 더 큰 피해를 키운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열대 저기압의 이동속도가 70년 전보다 10% 정도 느려졌다는 보고가 나오고 특히 한반도와 일본을 포함한 북태평양 서쪽 지역의 경우 태풍 이동속도가 20%나 느려진 것으로 밝혀졌다. 온난화로 대기와 해수 온도가 올라가면 열대지역의 대기 순환이 약해져 열대 저기압의 이동 속도가 떨어지고, 태풍의 이동속도가 느려지면 강우량이 증가하는 것이다.

온난화는 인류가 석유, 가스, 석탄 등 화석연료를 대량으로 사용하면서 내뿜는 이산화탄소의 영향이 절대적이다. 얼마 전 인천에서 열린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제48차 총회는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지구 평균기온이 이미 상승한 1도를 넘어 1도 더 올라가면 폭염으로 유럽에서만 수만 명이 죽고, 생물의 30% 이상이 멸종위기에 내몰린다는 경고에 나온 이후다. 그러나 1.5도로 낮추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1.5도’를 달성하려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소 45% 줄여야 한다.

많은 국가들이 온난화를 늦추려는 노력을 한다. 대체에너지 개발, 나무 심기, 친환경제품 생산기업 혜택 확대, 기업들은 산업폐기물 점검과 관리, 화석연료 적게 사용하는 제품 생산, 개인들은 일회용 컵 사용 않기, 가까운 거리 걷기 등 실천 가능한 방안 찾기에 골몰하고 있다. 한 지방자치단체는 도심의 열섬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나무 1천 그루 심기를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기도 하다.

숲 만들기는 긴 기다림이 있어야 한다. 갈수록 사나와지는 자연재해를 보며 국토교통부가 밀어붙이려 하는 수도권 그린벨트 해제는 맞지 않다고 본다. 당장 아파트 몇 채를 공급하기 위해 이제껏 보존되어 왔던 그린벨트를 포기하는 것은 단견이다. 그린벨트 이외에도 아파트를 건축할 방법은 많다. 보다 고민하며 방안을 찾지 않고 쉬운 길을 고집하는 문재인정부의 정책은 비판받아야 한다. 온난화 완화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계량화하기 어렵지만 한 평의 그린벨트라도 지키려는 범정부적 노력과 철학이 필요하다.


jig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