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23:30 (화)
구리시, 2018년 민관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행사 개최
구리시, 2018년 민관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행사 개최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8.10.12 12:53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구리시
/사진제공=구리시
[아시아타임즈=정진영 기자]구리시는 11일 아차산 등산로 주변에서 ‘2018 민관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행사’를 진행했다.

생태계를 살리고 환경을 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을 비롯해 구리시 환경과 임직원, 환경21연대 등 6개의 환경 단체 회원 등 약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아차산 등산로 주변 3000㎡ 일대를 구석구석 살피며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작업에 참여했다.

이날 주요 제거 대상은 '서양등골나물'이었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서양등골나물은 2002년 환경부가 지정한 생태계 교란종으로 그늘진 곳에서도 잘 견디기 때문에 숲속에서도 번식력이 좋아 자생 식물의 생태계를 위협하는 외래 식물이다. 꽃이 피면 화사하고 예뻐 보이지만 페놀을 많이 방출하여 자생종의 성장을 방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거 방법으로는 씨가 맺히기 전에 뿌리째 뽑아야 퇴치 효율이 높다. 이날 참가자들은 약 1톤 가량의 서양등골나물을 퇴치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기존에도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사업을 통해 지속적인 퇴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이번 행사를 통해 생태계 교란 식물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생태계 교란 식물을 직접 제거하며 우리 고장을 보다 쾌적한 환경으로 조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시기에 맞는 퇴치 행사를 통해 쾌적한 도시 조성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cjyoung5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