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7 15:00 (수)
경찰,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택 압수수색..."납득하기 어려워"
경찰,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택 압수수색..."납득하기 어려워"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10.12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경찰이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와 자택 등에 대한 수색을 벌여 스마트폰 2대를 압수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이 지사가 거주하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날 압수수색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작고)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돼 있다.

경찰은 이 지사가 당시 지시한 사항이 있었다면 관련 부서에 어떤 형태로든 문서 등의 근거가 남았을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김부선씨와 관련된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지사 신체도 포함됐다. 경찰은 이 지사 신체 압수수색은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한 것이지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과 같이 신체에 있는 점을 확인하는 차원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실제로 경찰은 이 지사가 사용하던 스마트폰 2대를 압수해 분석에 들어갔다.

아울러 경찰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이던 때 비서실장 등이 사용한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하려 했으나 시가 내구연한 경과로 폐기처분됐다고 설명하자 폐기처분에 대한 근거 자료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오전 11시40분께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 "세상 이치가 그렇듯이 결국은 진실에 기초해서 합리적 결론이 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어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서도 경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형님의 정신질환 문제는 선거마다 등장했지만 아무런 문제점이 발견되지 못했다"며 "형님을 강제입원 시키려 한 사실이 없고, 문제가 심각한 정신질환자의 강제진단을 위한 정당한 공무집행조차도 도중에 그만두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형적인 망신주기 식의 수사가 진행된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며 "이 사건을 정치적 이해관계로 인해 공격하는 집단 앞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도 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