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0:21 (화)
김규환 "가스公, 정권 눈에 들려 러시아-북한 가스관 추진"
김규환 "가스公, 정권 눈에 들려 러시아-북한 가스관 추진"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8.10.15 09:3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러시아·북한산 천연가스 수입을 위한 사업(PNG 사업)의 검토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한북러 PNG 사업의 추진을 위해 러시아 가스프롬사와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가스공사의 이같은 행위를 두고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대놓고 무시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한·북·러 PNG 사업은 러시아~북한~한국을 경유하는 천연가스 파이프 시설 구축해 가스를 수송하는 사업이다.

김 의원이 가스공사에서 입수한 '러시아 가즈프롬사 송부 PNG 공동연구 내역'을 보면 북한산 석탄의 밀수입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불거지기 시작하던 지난 7월 러시아 가스프롬은 가스공사에 한·북·러 PNG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사업 전반의 경제성과 기술성에 대한 공동검토를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요청안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러시아는 한국의 천연가스 수급여건 분석을 시작으로 북한 통과하는 배관노선과 수급지점, 국경통과지점 등 구체적인 기술검토를 요청했다. 특히 북한의 인도조건에 대한 검토와 북한의 정치적 위험분석 등도 문의했다.

또한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UN이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채택한 이후 국내 유명 로펌에 PNG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미국의 대러·유엔의 대북제재 검토를 의뢰한 사실도 밝혀졌다.

김 의원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북한 영토 내 에너지인프라의 투자를 강력히 금지하고 있다"며 "가스공사가 이번 정권의 눈에 들기 위해 숙원사업인 대북경협 사업의 추진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와 가스공사가 한북러 PNG사업을 추진한다는 발상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지금이라도 대북제재 이행에 최선을 다하고 국민들이 우려하는 관련 문제들을 직시해 PNG 사업을 과감히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