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0:21 (화)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11월 말~12월 초로 합의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11월 말~12월 초로 합의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8.10.15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연내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PG). (그림=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백두산 기자] 남북은 철도와 도로를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11월 말~12월 초에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북은 15일 남측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의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남북은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위해 10월 하순 경의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를 착수하고, 11월 초 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에 나선다.

당초 남북은 지난 8월 말 남측 인원과 열차를 투입해 경의선 철도 북측구간 현지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으나 유엔군사령부가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을 승인하지 않아 무산됐다.

남북은 동·서해선 도로 공동조사 일정은 문서교환을 통해 확정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남북은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남북은 판문점 군사 분야 이행합의서에 따라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군사 대치지역에서의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기 위한 문제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운영 문제를 토의하기로 했다.

오는 22일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소나무 재선충 방제, 양묘장 현대화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산림협력 분과회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방지를 위한 남북보건의료 분과회담은 이달 하순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남과 북은 2020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체육회담을 이달 말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 세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남북 대표단이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아울러 금강산 지역 이산가족 면회소의 복구와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 문제들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한데 따라 남북적십자회담을 다음 달 중 금강산에서 진행해 이산가족 면회소 시설 개보수 공사 착수에 필요한 문제도 협의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남북은 북측 예술단의 남측 지역 공연과 관련 실무적 문제들을 빠른 시일 내에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회담에서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국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섰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장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bds@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