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0:29 (화)
가스공사, 인도네시아 강진 피해 구호성금 지원
가스공사, 인도네시아 강진 피해 구호성금 지원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8.10.17 13:45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공사 인도네시아 법인 DSLNG 정은경 이사(왼쪽)가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기난자르 부총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가스공사 인도네시아 법인 DSLNG 정은경 이사(왼쪽)가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기난자르 부총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지진 및 쓰나미 피해 복구를 위한 긴급 구호성금 10억 루피아(약 7500만원)를 지난 16일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약 2000여 명이 사망하고 수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인명·재산 피해가 급격히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가스공사는 지난 7~8월 인도네시아 롬복 지진에 이어 술라웨시에서도 강진이 발생함에 따라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신속하게 결정했다.

특히 술라웨시는 가스공사가 일본 미쓰비시 상사·인도네시아 페르타미나·메드코와 공동으로 가스전 운영 및 LNG 액화사업(DSLNG)을 진행하고 있는 지역이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이번 성금이 지진 피해 주민들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깊은 슬픔에 작은 위로가 되길 바라며, 조속한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