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0:21 (화)
손나은·서영희가 '여곡성' 제작보고회서 털어놓은 귀신목격담… "잠겨있던 문이..."
손나은·서영희가 '여곡성' 제작보고회서 털어놓은 귀신목격담… "잠겨있던 문이..."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8.10.1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곡성 스틸컷
여곡성 스틸컷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공포영화 여곡성으로 돌아온 손나은과 서영희가 귀신 목격담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여곡성'(감독 유영선)의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손나은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공개했던 귀신 목격담을 털어놓았다.

이날 손나은은 "남양주 촬영장에 귀신이 많이 출몰한다는 숙소가 있다"며 "마지막 촬영에 새벽에 씻으러 갔다가 머리를 말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현관문 센서등이 켜지기에 문을 봤더니 문이 살짝 열리면서 누군가 지켜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손나은은 "깜깜해서 실루엣만 보였다. 남자였다"며 "매니저 오빠인가 했는데 문이 닫혔다. 매니저 오빠가 차에서 자고 있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키를 제가 가지고 문을 잠그고 있었는데 어떻게 문을 열었지 하며 소름이 끼쳤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를 듣고 있던 서영희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밝혔다.

서영희는 "마지막 촬영에서 묻는 것이 많아 같은 날 같은 시간 저도 샤워를 하는데 문이 열리는 소리를 들었다"며 "같은 세트 숙소다"라고 설명했다.

서영희는 "원래 (귀신이) 자주 출몰한다는 곳이고 마침 4층의 같은 방이었다"며 "문은 분명히 잠갔고, 열쇠는 제가 가지고 있었는데 누가 문을 열었겠나. 하지만 '아닐거야'라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태리는 "그 분이 관리자였어도 귀신이라고 믿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여곡성'은 원인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저택에 우연히 발을 디딘 옥분(손나은 분)이 비밀을 간직한 여인 신씨부인(서영희 분)과 만나고 상상도 못했던 서늘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공포영화로 1986년 동명 호러 사극을 리메이크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