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1 05:30 (수)
갑자기 터진 나영석 PD·정유미, 조정석·양지원의 염문설… 지라시와의 전쟁
갑자기 터진 나영석 PD·정유미, 조정석·양지원의 염문설… 지라시와의 전쟁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10.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 제작발표회에서 발언하는 나영석 PD와 컨벤션에 참가한 배우 조정석 (사진=연합뉴스)
좌측부터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2 제작발표회에서 발언하는 나영석 PD와 컨벤션에 참가한 배우 조정석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18일 유부남인 나영석 PD·배우 정유미와 배우 조정석·그룹 스피카 양지원이 각각 열애설이 터진 가운데 당사자들이 최초 유포자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 PD와 배우 정유미에 대한 열애설 루머 이른바 '지라시'가 돌았다. 이 지라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이에 나 PD가 소속된 CJ E&M은 이날 입장을 밝혔다.

CJ E&M은 “찌라시이기 때문에 별도의 공식입장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단언했다. 이후 CJ E&M은 촬영장소 답사를 위해 해외에 있는 나 PD의 입장문을 전달했다.

나 PD는 “나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에 관한 건 모두 거짓”이라며 “최초 유포자와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 PD는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전혔다. 또한 CJ E&M도 변호사를 통해 증거를 수집하고 있으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 PD는 “누가 이런 적의에 가득 찬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퍼트리는지 정말 슬프다”며 “너무 황당해서 웃어 넘겼던 어제 소문들이 오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고 말했다.

열애설의 당사자인 정유미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말도 안 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 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며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며 고소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이날 조정석과 양지원의 열애설이 터졌다.

이에 조정석의 소속사 JS컴퍼니 측은 “조정석과 관련해 커뮤니티 등 통해 터무니없는 악성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며 “배우 조정석에 근거 없는 소문들에 대해 어느 정도 감수하고, 강력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JS컴퍼니 측은 “현재 유포되고 있는 허위 사실과 관련해서 조정석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억측과 소문이 확산돼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해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되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 대응을 하겠다”며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석은 지난 8일 가수 거미와 화촉을 올렸다.

양지원은 지난 8월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남자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3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자친구가 일반인이며 영상 쪽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갑작스럽게 지라시가 퍼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왜 매번 난민 뉴스 나올 때마다 연예인 스캔들 찌라시가 난무할까 이번 정부는 다를 줄 알았는데(rooa----)”, “난민문제 덮기 위한 찌라시 배포 지긋지긋해(dosw---)”, “오늘만 해도 찌라시 2건 터졌는데 우연의 일치일까? 예멘 난민 인도적 체류가 허가됐다(snee---)” 등 예멘 난민을 덮으려는 수작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