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5 20:00 (목)
신한은행, 2018 Efma-Accenture 금융혁신 대상 은상 수상
신한은행, 2018 Efma-Accenture 금융혁신 대상 은상 수상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10.1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신한은행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2018년 Efma-Accenture 금융 혁신 대상' 시상식에서 상담서비스인 '쏠메이트 챗봇'으로 '인공지능 및 분석'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17일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Altis Grand Hotel에 열린 '2018 Efma-Accenture 금융혁신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가운데)이 은상을 수상 후 The Finacial Brand의 공동 창업자인 짐 모러스(Jim Marous)(왼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한은행
17일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Altis Grand Hotel에 열린 '2018 Efma-Accenture 금융혁신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가운데)이 은상을 수상 후 The Finacial Brand의 공동 창업자인 짐 모러스(Jim Marous)(왼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한은행

유럽 최대의 은행 및 보험사들의 비영리 연합 기관인 Efma(European Financial Management Association)와 세계적인 컨설팅기관인 액센추어(Accenture)가 공동 주관한 이번 시상식에서 신한은행의 '쏠메이트 챗봇'은 세계 59개국 182개 금융사들이 출품한 총 428개 경쟁상품을 제치고 은상을 수상했다.

본 시상식을 주관하는 Efma는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둔 유럽 최대의 은행 및 보험사 비영리 단체이다. 1971년 설립 이후 유럽 지역을 시작으로 은행 및 보험업 관련 학회 개최 및 각종 보고서와 간행물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후 지속 확장해 현재는 전세계 130여개국 3,300개 금융기관이 회원으로 활동중이다.

수상 금융사는 Efma 회원사 임원급 전문 심사위원의 사전 심사 이후 회원사 임직원들의 투표를 통해 선정 됐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인공지능, 디지털마케팅 등 8개 부분에 대한 시상이 이뤄 졌다.

Efma 심사위원회는 "신한은행은 기존 고객상담 채널 데이터 분석을 통해 딥러닝 기반의 챗봇을 구축하고 이와 관련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특히 고객관점에서 선도적으로 접근한 것이 심사위원단에게 큰 인상을 주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