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7 20:30 (토)
한전·한수원 등 에너지 공기업, '위험 외주화'로 산재보험료 감면
한전·한수원 등 에너지 공기업, '위험 외주화'로 산재보험료 감면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8.10.18 21:02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우원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국전력과 발전 공기업 6사에서 산재보험료를 497억원을 감면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과 직결되는 전기를 생산하고 송배전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다. 하청업체 노동자들의 산재는 줄어들지 않는 상황에서 매년 산재보험료를 감면 받는 제도를 개선해야한다는 지적이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한전이 262억원으로 가장 많은 감면을 받았고, 한수원 123억원, 발전5사 112억원을 감면받았다. 

최근 5년간 재해자 현황을 살펴보면 한전의 전체 재해자 가운데 협력업체 노동자가 95.7%를 차지했고, 한수원 91.7%, 남동발전 89.8%, 서부발전 955%, 중부발전97.4%, 동서발전97.9%가 협력업체 소속 재해자였다. 남부발전은 모든 재해자가 협력업체 소속이었다.
 
결국 재해발생 위험이 높은 업무는 하청에게 떠넘기는 '위험의 외주화'로 전력 공기업들이 보험수지율에 따라 산재보험료를 할인받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 5년간 한전 272개 사업소 가운데 144곳에서 무재해 인증을 받았다. 또한 한수원의 모든 본부와 발전소(6본부, 7양수발전소), 화력발전소 5개사 모든 발전본부(남동5, 중부7,남부7, 동서5, 본부6)에서 무재해 인증을 받아 재해가 없는 안전한 사업장으로 정부로부터 인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원식 의원은 "전력기관 하청노동자들은 특히 위험한 일에 가까이 있어 산재사고가 높다"며 "위험의 외주화를 막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안전에 대한 책임을 높이고 공공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전력기관들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