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5 05:30 (목)
삼성·LG ‘미래 동력 투자’…AI 연구 스피드 높인다
삼성·LG ‘미래 동력 투자’…AI 연구 스피드 높인다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8.10.19 13:3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AI 연구센터 설립 분주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 가운데 하나인 인공지능(AI) 연구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AI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아직 연구가 많이 필요하다보니 삼성과 LG는 연구소를 세우고 글로벌 AI 전문가·우수 대학교·연구기관 등 협력을 통해 기술 강화에 팔을 걷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 가운데 하나인 인공지능(AI) 연구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 가운데 하나인 인공지능(AI) 연구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삼성전자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는 캐나다 몬트리올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신설했다. 몬트리올 AI 연구센터는 그레고리 듀덱 맥길대학교 교수가 센터장을 맡아 머신러닝과 음성인식 분야 연구를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연구센터를 계속 세우면서 AI 인재와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가장 먼저 세워진 곳은 한국 AI 총괄센터로 지난해 11월 신설됐다. 이어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캐나다 토론토·러시아 모스크바, 지난달 개소한 미국 뉴욕 AI 연구센터, 이번에 캐나다에 세워지면서 총 7개의 연구센터가 만들어졌다. 

이들 지역은 뛰어난 인공지능 연구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뉴욕은 동부 거점 도시로 AI 연구를 하는 대학이 많이 밀집됐고 실리콘밸리는 AI 연구 인력과 스타트업 등이 몰려있는 곳이다. 캐나다 토론토는 구글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AI 연구소를 세웠을 정도로 AI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AI연구센터를 세운 지역인 캐나다 몬트리올은 세계적인 첨단 IT 기업들이 미래 기술 연구센터를 짓고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곳이다. 현재 AI 기술 연구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한국 AI 총괄센터를 중심으로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확대해 2020년까지 약 1000명의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을 확보하고 우수 인재와 기술이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AI 연구센터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도 국내외 AI 연구소 신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국내 AI 연구소를 신설해 음성·영상·생체인식과 딥러닝 알고리즘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아래 AI 연구조직 '어드밴스드 AI'를 만들어 딥러닝과 미래자동차 기술도 연구 중이다. 올해 8월에는 캐나다 토론토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열고 AI 스타트업과 협력하거나 스타트업 지분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특히 LG전자는 토론토 AI연구소가 서울과 실리콘밸리, 인도 방갈로르, 러시아 모스크바 등의 AI 연구조직과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AI 생태계 확장을 위해 오픈 플랫폼, 오픈 파트너십, 오픈 커넥티비티 등 3대 개방 전략을 표방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인공지능 브랜드로 폭 넓은 접점으로 개방형 전략을 전개할 것"이라며 "인공지능 분야 연구인력을 2년 내 두 배 이상으로 늘려 연구조직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limsa051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