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1 05:00 (수)
DSR 규제강화…대책마련 분주한 은행들
DSR 규제강화…대책마련 분주한 은행들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10.21 11:4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DSR 비율 일정량 할당…차주 직장상황도 고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금융당국이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를 강화하면서 시중은행들이 대책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15%로 설정된 고(高)DSR 한도를 초과할 경우 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각 은행은 금융당국이 제시한 기준선을 맞추기 위한 DSR 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당국은 DSR 70% 초과대출을 위험대출, 즉 고DSR로 규정하고, 시중은행의 경우 전체 대출 가운데 15% 이내로 맞추도록 했다.

현재 시중은행의 고DSR 대출 비중은 19.6%로, 각 은행은 당장 이달 말 시행일에 맞춰 신규대출 중 고DSR 비율을 4.6%포인트 떨어뜨릴 전략을 짜내야 한다.

이에 시중은행 실무 담당자는 19일 은행연합회에 모여 이번 DSR 규제와 관련한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한 시중은행은 고객군과 상품군에 따라 고DSR 비율을 일정량 할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고객이나 상품 특성에 따라 취급할 수 있는 고DSR 한도를 세분화해두고 이에 맞춰 대출을 실행하겠다는 것이다.

차주 직장의 안정성까지 고려사항에 넣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공무원이나 대기업 회사원의 경우 소득이 비교적 안정적이지만 중소기업 또는 구조조정 가능성이 있는 업종 종사자의 경우 상황에 따라 소득이 확 줄어들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은행은 이를 DSR 급변동 요인으로 본다.

이같은 관리에도 고DSR 대출 비중이 15%를 넘게 되면 대출을 아예 중단하는 사태까지 벌어질 수도 있다.

또 예금담보부대출이 DSR 비율 산정에 포함되면서 은행들의 셈법이 더 복잡해졌다.

전세보증금담보대출이나 예금담보부대출도 DSR 계산 때 포함하면 은행 입장에서는 선호하는 상환 여력이 있는 자산가에게 대출을 내주는 것이 까다로워진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