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23:00 (화)
10대 재벌 총수 상장사 지분 5.2조 증발…이건희 3.2조 줄어
10대 재벌 총수 상장사 지분 5.2조 증발…이건희 3.2조 줄어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10.2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미중 무역전쟁, 미국 금리인상 등에 악재에 따른 국내 증시 하락세에 올해 들어 10대 그룹 총수가 보유한 상장사 지분가치가 5조원 이상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자산 상위 10대 대기업 집단의 총수나 최대주주 10명이 보유한 상장사 지분의 시가총액은 지난 19일 현재 29조9034억원으로 지난해 말(35조1838억원)보다 5조2804억원(15.0%) 줄었다.

개인별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지분가치가 지난해 말 18조5836억원에서 이달 19일 15조3846억원으로 3조1990억원(17.2%)이나 줄어 감소액이 가장 컸다.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주가가 올해 각각 13.9%, 26.8% 하락한 영향이 컸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도 같은 기간 보유 지분가치가 4조8267억원에서 3조6631억원으로 1조1635억원(24.1%) 줄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의 주가가 20% 이상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신세계와 이마트의 주가 하락으로 지분가치가 1조9289억원에서 1조5665억원으로 3624억원(18.8%)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지분 가치(9791억원→6972억원)는 2819억원(28.8%) 줄었고 최태원 SK그룹 회장(4조6643억원→4조4400억원)도 2243억원(4.8%) 감소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한화와 한화케미칼의 주가 하락으로 지분가치가 7313억원에서 5168억원으로 2144억원(29.3%) 줄었다. 10대 그룹 총수 중 지분가치 감소율은 제일 높았다.

현직 총수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는 않지만 현대중공업의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1조6011억원에서 1조5716억원으로 지분가치가 294억원(1.8%) 감소했다. 반면 허창수 GS그룹 회장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들어 주식자산이 늘었다.

허창수 회장(4880억원→5168억원)은 154억원(21.6%) 늘었고, 박정원 회장(1532억원→1717억원)도 185억원(12.1%) 증가했다. 각각 GS건설과 두산건설[011160] 등의 주가가 오른 덕분이다. 

신동빈 회장은 최근 석방과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 등의 영향으로 지분가치가 1조2277억원에서 1조2985억원으로 708억원(5.8%) 늘어났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