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23:00 (화)
LG그룹, 유망 스타트업 육성 본격화
LG그룹, 유망 스타트업 육성 본격화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10.22 11:0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LG 회장./LG
구광모 LG 회장./LG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구광모 회장이 오픈 이노베이션 강화와 상생협력을 위한 유망 스타트업 발굴 주문에 따라 LG그룹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대규모 행사를 개최한다.

LG그룹은 22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스타트업과의 교류 및 공동 연구 개발 검토를 위한 스타트업 테크 페어를 개최했다.

스타트업 테크 페어에서는 한국무역협회와 공동 선정한 20개 유망 스타트업이 자율주행, 인공지능, 빅데이터, AR, VR, 소재부품,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기술 및 서비스를 시연했다.

이날 전시회에서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LG사이언스파크에서 근무하는 연구원들이 스타트업의 기술 및 서비스를 상세히 살펴봤다.

LG그룹은 이번 행사가 대기업 및 스타트업과의 교류를 통해 신규 사업 기회를 찾아볼 수 있는 등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마중물 역할을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퍼널(Funnel)은 TV 콘텐츠에서 생성되는 음성 데이터베이스를 자동으로 축적해 기존 업체 대비 높은 음성 인식률을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향후 인공지능 스피커나 챗봇 등의 분야에 접목 가능하다.

벤타 VR(Venta VR)은 고화질 3D 촬영 및 후보정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몰입감을 극대화하고 체험자의 시각 피로도를 감소시켜줄 수 있는 기술을 선보였다.

LG그룹은 참가 업체 중 지원하고 육성할 스타트업을 선정해 LG사이언스파크 내 개방형 사무실 및 연구 공간에 입주할 수 있거나, 기술 컨설팅, 또는 투자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LG그룹은 계열사별로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활발하게 운영해 오고 있다. LG전자는 웹OS를 활용해 사업을 추진하려는 스타트업 4곳을 선발하고 개발 노하우를 전달하고 있으며, LG디스플레이, LG CNS는 각각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드림플레이’와 ‘스타트업 몬스터’를 통해 디스플레이 분야와 인공지능, 블록체인 분야 신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에게 LG사이언파크의 인프라와 기술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미국, 독일, 이스라엘, 러시아에 소재한 테크센터를 중심으로 현지 글로벌 기업 연구소, 벤처기업, 대학 연구소 등과 기술 교류 및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해외 테크 페어도 진행하고 있다.

해외 테크 페어를 통해 발굴한 독일 스타트업과는 냉장고용 리니어 컴프레서 핵심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스위스 벤처기업과는 ‘코드제로 A9’을 비롯한 무선 청소기 소형 고속 모터의 선행 기술을 확보하기도 했다.

LG사이언스파크 관계자는 “해외 스타트업들과의 성공적인 협력 모델을 국내 중소, 스타트업에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특히 이들 기업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촉진하는 계기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ckh@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