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7 20:30 (토)
[CSR 및 통일경제 포럼] “기업 간 계층 간 불균등성 제거해야”…양춘승 상임이사
[CSR 및 통일경제 포럼] “기업 간 계층 간 불균등성 제거해야”…양춘승 상임이사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10.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기업의 지속가능경형 방향’과 관련해 ‘사회적 가치 창출과 한국기업’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있다.(사진=아시아타임즈)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기업의 지속가능경형 방향’과 관련해 ‘사회적 가치 창출과 한국기업’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있다.(사진=아시아타임즈)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공정거래의 걸림돌로 작용하는 재벌·중소기업 간 혹은 가계 내 계층 간 힘의 불균등성을 제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는 23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타임즈 CSR·통일경제포럼에서 “한국기업의 입장에서 당면한 가장 중요한 사회적 가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자본과 노동, 정규직과 비정규직, 남성과 여성 등에 존재하는 힘의 불균등을 없애는 것”이라며 “이들 사이에 공정한 거래가 가능한 시장을 만드는 일과 코리아 디스카운트(분단국가에 따른 한국 금융시장 저평가) 해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 이사는 우선 공정한 시장 관련 사회적 가치의 구체적 내용으로 △기업 내 모든 행태의 차별 금지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원칙 준수 △노동3권의 적극적 수용 △불공정 거래 관행 폐지 등을 꼽았다. 코리아 디스카운트 관련 사회적 가치의 내용으로는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하는 일과 기업지배구조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한반도 평화는 대부분 우리 기업에게 지하자원, 고질의 노동자 공급, 통일비용 장기적 감소, 외국 자본 유입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선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대북 접촉 기회 우선권 부여, 국제적으로 금지된 무기의 생산과 수출·수입을 하는 기업에 대한 정책을 재검토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양 이사는 사회적 가치의 실행력 제고 방안으로는 “현재 공기업에 제한된 사회적 가치 경영을 민간기업에도 확대하기 위해 제도를 보완할 필요성도 있다”고 제안했다. 연금기금 등 투자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 같은 비재무성 성과 반영, 기업 여수신에 있어 사회적 가치 평가 점수 반영, 사회적 가치성과가 좋은 중소기업에 대한 세금 감면 등을 예로 들었다.

그는 “사회적 가치성과 평가 시 실행자의 입장에서가 아닌 수혜자의 만족도를 반영함과 동시에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목적으로 하는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비영리 기구 등에 대한 지원과 주기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