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23:00 (화)
서울시, 일자리·주택 공급에 사회투자기금 125억원 지원
서울시, 일자리·주택 공급에 사회투자기금 125억원 지원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8.10.23 10:3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일자리·주거·환경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하반기 사회투자기금 125억 원을 융자‧지원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일자리·주거·환경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하반기 사회투자기금 125억 원을 융자‧지원한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최형호 기자] 서울시가 일자리·주거·환경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하반기 사회투자기금 125억 원을 융자‧지원한다. 서울시 기금 90억 원에 민간자금 35억 원을 합친 규모다.

23일 시에 따르면 융자‧지원대상은 △사회적경제기업 및 사회적투자 사업 40억원  △사회주택(소셜하우징) 50억 원 2개 분야다.

시는 이를 위해 내달 1일까지 사회투자기금을 운용할 수행기관을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모집한다.

올 한해 총 융자‧지원금은 180억원으로 지난 상반기에 선정된 6개의 수행기관이 시기금 40억 원에 민간자금 15억원을 추가로 매칭 해 총 55억 원 규모로 융자사업을 활발하기 진행 중이다.

수행기관은 '사회적금융 관련 유사 사업 실적'및 '자금조달능력' 등을 기준으로 심사‧선정하며, 사회투자기금과 민간자금의 매칭비율은 추후 '사회투자기금운용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수행기관별 융자 금액은 반기별 최대 20억원(연간 30억원)이내며, 사회투자기금 목적에 맞게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융자를 진행하되 대상 기업과 사업 선정 및 상환관리는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또한 수행기관은 사회투자기금을 융자받고 서울시와 여신거래약정 체결한지 1년 안에 재융자를 완료해야 하며, 미완료된 융자금은 반납해야한다.

시가 지난 2012년 국내 최초로 조성한 '사회투자기금'은 현재 총816억원 규모로 조성‧운영되고 있으며, 지난 5년간(2013년~2017년) 총 817억원, 331개 기업에 융자를 실행해왔다.

특히 사회적경제기업에 가장 많은 자금을 최대 8년 장기 및 최고 이율 3%의 저리로 융자하고 있어 대표적인 착한금융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강병호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사회투자기금은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소외 현상을 완화하고, 일자리·청년주택 공급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사회적경제기업은 물론 사회적 금융기관 성장도 함께 지원해 사회적 금융의 수요자와 공급자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기금을 안정적·지속적으로 운영해 가겠다"고 말했다.  rhym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