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0:21 (화)
[CSR 및 통일경제 포럼] 통일경제 시대, 기업은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CSR 및 통일경제 포럼] 통일경제 시대, 기업은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10.2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어을 준비해야 하나’와 관련해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남북경협 추진과제’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타임즈)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어을 준비해야 하나’와 관련해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남북경협 추진과제’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타임즈)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아시아타임즈가 23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 그랜드불륨에서 개최한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 세션2에서는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엇을 준비해야하나'라는 주제로 임강택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북한금융연구센터장, 이석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통일경제 시대를 맞아 우리나라 기업이 준비해야할 다양한 방안들을 토론했다.

우선 임강택 선임연구위원은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납북경협 추진과제'라는 주제로 우리의 남북경제협력 대상은 북한의 기업과 주민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시장경제가 정부 주도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임 연구위원은 "북한은 시장 없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는 "북한의 경제는 우리가 잘 모르는 사이 북한 주민들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최근에는 주민을 대신해 북한 기업이 시장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연구위원은 이날 포럼에서 북한이 남북경협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그는 "최근 북한 경제의 핵심적 변화는 군부가 아닌 시장이 주고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북한 당국도 시장을 활용해 경제 활력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실제 지난 4월 북한은 처음으로 경제개발을 최우선정책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는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때문에 한계는 있지만 우리 기업이 북한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미리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의 기본적인 상황을 알아야 하는 것은 물론 주민과의 공감대 형성노력, 북한 노동자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북한 금융연구센터장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어을 준비해야 하나’와 관련해 ‘북한의 경제개발을 위한 금융 활용방안’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사진=아시아타임즈)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북한 금융연구센터장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어을 준비해야 하나’와 관련해 ‘북한의 경제개발을 위한 금융 활용방안’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사진=아시아타임즈)

'북한의 경제개발을 위한 금융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박해식 센터장은 북한의 경제 개발과 관련해 우리 기업이 어떠한 방향으로 투자를 결정해야하는지를 설명했다.

박 센터장은 특히 이 자리에서 현재 북한 금융 시장을 진단하고, 남북 금융 산업이 공동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박 센터장은 "북한 경제는 세계 최빈국 수준으로 추정될 정도로 낙후되어 있다"며 "산업발전과 경제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 등이 매우 취약해 경제개발에 대규모 자금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대북 투·융자 사업은 국제사회와 협력이라는 큰 틀 안에서 진행 하되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국제 공조하에서 대북 경제개발 사업을 진행하는데 부족한 자금은 민간 자금으로 보충되도록 민간자금 유치를 위한 유인체계도 구축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센터장은 대북 경제개발 사업은 리스크가 크다는 것을 강조하며 투자자금 및 투자수익 회수가 가능하도록 북한의 위험분담을 유도해야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석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어을 준비해야 하나’와 관련해 ‘김정은 시대 북한경제와 산업, 기업의 대응전략’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사진=아시아타임즈)
이석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3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한국경제, 대도약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8 CSR 및 통일경제 포럼'에서 ‘성큼 다가온 통일경제, 기업은 무어을 준비해야 하나’와 관련해 ‘김정은 시대 북한경제와 산업, 기업의 대응전략’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사진=아시아타임즈)

마지막 강연자로 나선 이석기 연구위원은 '김정은 시대 북한경제와 산업, 기업의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남북한 경제협력은 북한의 주도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대규모 방식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남북경협 전반은 국가 간 정상적인 협력사업으로, 민간경협은 유치 산업론·공공재론에서 벤처 비즈니스론으로, 정부 주도 협력사업은 통일을 위한 투자에서 민간기업 진출 여건 개선을 위한 개발협력 사업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현재 평양을 중심으로 대도시의 시장경제가 발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경협 거점은 기존의 접경지대나 주변부에서 탈피해 평양 등 핵심 대도시로 이동해야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평양 등 대도시에 남북경협 거점을 구축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를 현실화시키기 위한 전략을 수립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 진전은 남북한 경제협력에 대한 비경제적 장애요인이 제거됨을 의미한다"면서 "남북경협에 대한 북측의 환경, 특히 물적인 환경은 개선되는데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