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23:00 (화)
금호타이어, 서울시와 4년째 '탄소 상쇄 숲' 조성
금호타이어, 서울시와 4년째 '탄소 상쇄 숲' 조성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11.07 10:4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측 두번째) 이호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장과 안재성 금호타이어 경영지원담당 상무가 나무를 심고 있는 행사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우측 두번째) 이호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장과 안재성 금호타이어 경영지원담당 상무가 나무를 심고 있는 행사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금호타이어가 지난 6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에서 서울시민들과 함께 '금호타이어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가졌다.

금호타이어와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서대문구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약 3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했으며, 금호타이어 임직원들과 서대문구 관계자들이 동참했다. 또한 지난해 프랑스계 외국인학교에 이어 올해는 영국계 외국인학교 학생들도 참여했다.

금호타이어는 올해로 네번째를 맞는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통해 북한산 자락 6000m2 면적에 산수유나무, 왕벚나무, 감나무 등 유실수 및 관목, 묘목을 심었다. 이 나무들은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의 이름 및 꿈과 소망을 적은 표찰을 걸고 앞으로 30년간 서울시의 관리 및 보호를 받는다.

탄소 상쇄 숲 조성은 지난 2015년 체결된 파리협정(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 이행을 통해 기후변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서 조성된 숲에서 산림이 흡수한 이산화탄소량은 산림탄소상쇄제도에 따라 사전 등록된 사업계획을 통해 모니터링 되어 5년 후 산림청에서 인증서를 받게 된다. 이 숲은 앞으로 30년간 약 203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종이컵 약 1800만개의 이산화탄소 발생량에 해당되며 서울시민 1인당 1.8개의 종이컵을 줄이는 효과와 같다.

이날 행사에서 이호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장은 "금호타이어가 올해로 벌써 4년째 서울시민들과 함께 탄소 상쇄 숲 조성 행사를 꾸준히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심 속에서도 시민들이 울창한 숲을 즐기고 환경 문제 해결에 대한 사회적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환경을 가꾸는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wonki@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