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5 05:30 (목)
필리핀의 물가 대책, 드디어 효과 나오나… 10월 CPI상승률 '주춤'
필리핀의 물가 대책, 드디어 효과 나오나… 10월 CPI상승률 '주춤'
  • 윤승조 기자
  • 승인 2018.11.0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논의 전경.
필리핀 논의 전경.

[아시아타임즈=윤승조 기자] 필리핀 정부의 물가 대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 

6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필리핀 통계청은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지난해 같은달 대비 6.7%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CPI 상승률과 같은 것으로, 특히 CPI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식품류의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둔화된 점이 눈에 띈다. 

품목별로는 식품·무알코올 음료 9.4%, 주류·담배 21.6%로 각각 0.3% 포인트, 0.2% 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고유가로 연료비가 상승 등으로 운수는 8.8%로 0.8% 포인트 상승했다.

필리핀의 물가가 최근 급등한 것은 쌀의 공급부족과 세제개정 때문이다. 

 

필리핀은 기후 이상 등으로 쌀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이에 올 1월과 4월에 25만톤씩 수입했고, 9월에는 25만톤의 쌀을 수입한 뒤에도, 50만톤의 쌀을 추가 수입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지난 9월 강타한 22호 태풍 망쿳의 피해로 쌀 부족 현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결국 필리핀 정부는 지금까지 정부가 관리하던 쌀 수입에 민간기업의 참여를 허용하는 '쌀 수입 자유화'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필리핀 정부는 CPI상승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도 단행했다. 필리핀 중앙은행은 9월 금융 정책위원회에서 4회 연속으로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