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23:00 (화)
음주 폭행 피의자, 경찰서 화장실서 돌연 극단적 선택
음주 폭행 피의자, 경찰서 화장실서 돌연 극단적 선택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11.09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서울 한 경찰서에서 음주 폭행 가해자로 잡혀 와 조사를 기다리던 5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5분께 서울 강동경찰서 형사과 피의자대기실 내 화장실에서 A(59)씨가 숨졌다.

A씨는 전날(8일) 오후 11시 17분께 지하철 5호선 열차 안에서 옆자리에 앉은 20대 남성 B씨를 아무 이유 없이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피의자였다.

그는 상일동역에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고, 피해자 B씨와 함께 파출소 조사를 받은 후 9일 0시 52분께 강동경찰서 형사과로 이송됐다.

경찰은 절차에 따라 피해자 B씨를 먼저 조사했고, A씨는 피의자대기실에 인치시켰다.

강동경찰서 형사계 피의자대기실은 보통 경찰서처럼 형사계 안에 있고 유치장과 달리 낮은 펜스 정도만 있으며, 문을 닫을 수 있는 화장실이 있다. 과거 경찰서 피의자대기실에는 변기와 가림막 정도만 있었지만, 신축 경찰서에는 화장실 공간이 별도로 있다.

인치된 채로 1시간여 조사를 기다리던 A씨는 화장실에 들어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25분가량 지난 새벽 2시 39분께 A씨를 발견했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119를 불렀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의 폭행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하고, 사인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10일 부검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감찰 기능에서는 해당 사건 담당 수사관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