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15:03 (수)
종로구, '국일고시원 화재 사건' 사상자·이재민에 구호 지원
종로구, '국일고시원 화재 사건' 사상자·이재민에 구호 지원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8.11.11 11:18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는 지난 9일 오전 5시 경 청계천로 인근 국일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건과 관련해 사상자와 이재민을 대상으로 구호지원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종로구는 지난 9일 오전 5시 경 청계천로 인근 국일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건과 관련해 사상자와 이재민을 대상으로 구호지원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최형호 기자] 종로구는 지난 9일 오전 5시 경 청계천로 인근 국일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건과 관련해 사상자와 이재민을 대상으로 구호지원에 나선다.

11일 구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1982년 12월 13일 건축허가를, 1983년 8월 30일 사용승인을 받은 곳이다.

화재가 발생한 고시원은 지상2~3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2층에 24실 3층에 29실 옥탑1실 총 54실을 보유하고 있었다.

사상자 총 18명 전원이 강북삼성병원, 국립중앙의료원, 서울대병원 등으로 인명구조 과정에서 이송됐으며 금일 20시 기준 사망자는 총 7명이고, 사망자 중 한 명은 일본인인 것으로 확인되어 일본대사관에 관련사실을 알린 바 있다.

부상자는 총 11명으로 현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중상환자는 2명, 경상 환자 5명, 증세가 경미한 환자 3명이며 1명은 응급조치만 받았다.

이밖에 화재로 인한 이재민 26명은 종로1·2·3·4가동주민센터 강당으로 임시거처를 마련했다. 이중 16명은 본인들의 희망에 따라 지역 내 숙박시설로 옮길 수 있도록 했고,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 제도를 통해 우선 1개월 분 실 거주 비용과 1인 가구 기준 생계비 3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상자 가족들의 요구사항을 면밀히 살피는 등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지원을 위하여 전담 직원을 배치, 사상자 전원에 대한 일대일 서비스를 시행한다.

또 화재건물에 대한 보험가입 여부를 확인한 결과, 화재보험에 가입돼 있어 사상자에 대한 보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최선을 다해 사상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지원 대책을 강구하는 중"이라며 "안전약자를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무겁게 인식하고 있으며, 소방본부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함께 피해자들을 위한 실질적이고 즉각적인 도움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rhym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