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8 20:30 (화)
용인시, 기흥분뇨처리장 '악취방지 설비' 교체
용인시, 기흥분뇨처리장 '악취방지 설비' 교체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11.13 13:32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대비 3배 이상 악취감소…시민 불편 해소
/사진제공=용인시
/사진제공=용인시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용인시는 지난 4월부터 추진한 기흥구 하갈동 소재 기흥레스피아 분뇨처리시설의 악취방지 설비를 교체했다고 13일 밝혔다.

기흥분뇨처리시설은 지난 2005년에 조성돼 용인 전역에서 배출되는 분뇨의 45%정도를 처리해 왔다. 하지만 악취 포집 용량이 부족해 효과적인 악취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5억2699만원을 들여 시설 용량을 1분당 기존 60㎥에서 300㎥로 확대했다.

교체 시설은 약품탱크와 약품펌프를 새로 설치해 탈취효과가 뛰어난 약액세정방식을 도입했다. 이는 약품을 넣어 악취를 희석시키는 장치다. 기존처럼 미생물과 오존을 넣어 희석하는 설비보다 효과가 월등히 좋다.

또 악취발생 공정과정을 밀폐하기 위해 시설 내부에 격벽을 설치했다. 비접촉 오존탈취장치, 탈취기와 순환펌프, 옥상 배출구도 신설했다.

분뇨처리장 외부엔 차량 대기용 아케이드를 설치하고 건물 외벽을 새로 도색해 외관도 산뜻하게 단장했다.

용인시는 시설 교체 뒤 악취측정전문기관에 분석 의뢰한 결과 악취 희석에 필요한 공기의 양이 100배미만으로 기존시설 370배에 비해 3배 이상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수치가 적을수록 냄새가 덜 나는 것을 의미한다.

시 하수운영과 관계자는 "이번 설비교체로 안정적인 분뇨처리와 혐오시설에 대한 인식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시설과 인접한 기흥호수 둘레길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도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jhk1527@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