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8 21:00 (화)
여주시, 우범지역 벽화그리기사업 진행
여주시, 우범지역 벽화그리기사업 진행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11.13 14:3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여주시
/사진제공=여주시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여주시가 주최하고 여주가정폭력성폭력상담소 주관한 '2018 우범지역 벽화그리기 사업'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창동(세종로 40번길 8-1)일원 골목에서 진행됐다.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사업의 일환으로 관내 우범지역의 환경을 개선해 아동과 여성 등의 안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청소년 비행이 빈번한 좁고 어두운 창동 일원의 골목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벽화를 그려, 우범지역 골목이 시민이 행복한 공간으로 탈바꿈됐다.

주제는 어린왕자, 꽃, 달, 희망이 그려진 '안녕, 나의 별'이다. 어른과 아이가 공감할 수 있는 어린왕자 이야기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표현했다.

이날 벽화그리기에 여주시민, 여주대학교 학생, 우먼라이온스, 여주경찰서, 여주시청공직자봉사회, 글로벌 봉사단, 여주시청, 여주가정폭력성폭력상담소 등 100여명의 봉사자가 참여해 사업의 의미를 더했다.

마을주민들은 "어두운 골목에 밝고 예쁜 달이 뜨고 꽃도 피어 보기만 해도 마음이 환해진다"면서 "이제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찾아가고 싶은 골목이 됐다"며 늦은 시간까지 청소를 돔는 등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시 사회복지과 관계자는 "벽화그리기 사업은 어두운 골목에 안전을 그리는 작업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동과 여성의 안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hk1527@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