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10:00 (화)
'한끼줍쇼' 샤이니 키 "SM에서 말을 못 하게 했다"
'한끼줍쇼' 샤이니 키 "SM에서 말을 못 하게 했다"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8.11.15 0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예능 ‘한끼줍쇼’ 캡처
JTBC 예능 ‘한끼줍쇼’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그룹 샤이니 멤버 키가 경상도 사투리 때문에 겪었던 서러움을 토로했다. 

14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서 한끼도전에 나선 장우혁과 키의 모습이 담겼다.

키는 “그러고 보니 우리 넷 다 경상도 출신”이라며 장우혁에게 “선배도 SM에서 사투리 고치라고 하지 않았는가?”라고 물었다.

장우혁은 고개를 끄덕이며 “나도 그랬다. 그래서 가끔 후회도 한다. 사투리를 사용해도 괜찮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키는 “나는 사투리를 못 고쳐서 SM에서 말을 못 하게 했다"며 "이렇게 말하는 걸 좋아하는 아인데”라고 털어놨다.

키는 “사실 서울에 처음 올라왔을 때 사투리 때문에 무척 창피했다"며 "신 음료를 마시고 내가 ‘쌔그럽다(’시다‘의 경상도 사투리)’라고 하니까 아무도 못 알아들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