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15:03 (수)
[금융 똑소리]왜 대출금 성실 상환하는데 신용등급 떨어지나요?
[금융 똑소리]왜 대출금 성실 상환하는데 신용등급 떨어지나요?
  • 김재현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현 기자] Q. 개인회생 절차가 종료됐는데도 낮아진 신용등급이 바로 원상회복되지 않은 이유가 뭔가요?

A. "채무의 연체이력정보는 연체 상환 이후 최장 5년간 신용평가에 활용될 수 있습니다. 개인회생 면책이 결정되면 채무 관련 법적절차가 있엇따는 사실은 삭제되지만 연체이력정보가 신용평가에 활용되기 때문에 신용등급이 바로 회복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Q. 저축은행과 대부업 대출을 받아 연체없이 상환하고 있는데 왜 신용등급이 하락하나요?(민원인)"

A. "신용조회회사(CB사)는 금융업권별 연체율을 산출해 신용평가에 반영하는데 상대적으로 연체율이 높은 업권의 대출의 경우 채무불이행 발생 확률이 높아 신용점수 하락폭이 클 수 있습니다. 하락폭은 현재 대출보유현황과 과거 금융거래 이력에 따라 차등적으로 적용될 수 있습니다(금감원)"

금융감독원이 접수받은 개인신용평가의 주요민원사항이다. 금감원은 개인신용평가의 등급산정방식, 평가요소 및 결과 등 관련 문의·불만 등 민원을 접수받아 회신하고 있지만 법규상 불가하거나 신용을 정확하게 평가하기 위해 불가피한 내용에 대해 민원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

금융감독원은 개인신용평가 등급산정방식, 평가요소 및 결과 등과 관련된 문의·불만 등 민원을 접수받은 결과, 2016년 1월부터 올해 9월 중 1,056건이 접수됐으며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개인신용평가 등급산정방식, 평가요소 및 결과 등과 관련된 문의·불만 등 민원을 접수받은 결과, 2016년 1월부터 올해 9월 중 1,056건이 접수됐으며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연합뉴스

금융회사는 신용정보법에 따라 신용정보의 정확성·최신성이 유지되도록 신용정보를 등록·관리해야 함에도 금융소비자가 합리적인 근거 없이 자신의 연체정보를 삭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경우 등의 이유다. 또한 다른 업권에 비해 평균적으로 연체가 많이 발생하는 업권의 대출을 받아 통계적으로 신용위험이 높게 평가돼 신용점수가 하락하는 경우도 해당된다.

이에 따라 개인이 스스로 개인신용등급을 유지하고 상향하기 위해 꼼꼼히 관리해야 한다.

15일 금감원에 따르면, 2016년 1월부터 올해 9월중 개인신용평가와 관련된 민원은 1056건이 접수됐다. 월 평균 건수도 2015년 16건, 2016년 27건, 2017년 31건, 2018년 9월까지 40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기간 개인신용평가 요소별 민원 현황을 볼때 연체·체납정보(350건) ▲대출·보증(225건) ▲개인회생·파산 135건 ▲카드·현금서비스 116건 ▲상거래 연체 53건 ▲비금융정보 35건 ▲기타 14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금감원·금융협회·CB사·학계 등으로 구성된 개인신용평가 TF를 통해 불합리한 관행 개선과 연체정보 등록기준 강화 등 종합개선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일례로 아파트 중도금대출 등과 같이 업권에 따른 신용위험의 차이가 거의 없음에도 신용평가 때 차등이 이뤄지는 평가방식을 개선했다. 또한 연체정보 등록기준도 단기연체의 경우 10만원, 5영업일 이상을 30만원, 30영업일 이상으로 또한 장기연체도 50만원, 3개월 이상이던 것을 100만원, 3개월 이상으로 개선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불합리한 개인신용평가 관행을 발굴해 제도개선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며 "신용평가모형의 적정성 점검 등을 통해 민원발생 소지를 최소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891158@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