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10:00 (화)
성남시의회, 특례시 지정 촉구 기자회견 열어
성남시의회, 특례시 지정 촉구 기자회견 열어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11.15 13:09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 행정수요 및 재정규모 등 종합 고려해야"
/사진제공=성남시의회
/사진제공=성남시의회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성남시의회는 시 의원들이 지난 14일 4층 세미나실에서 특례시 지정기준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의원들은 "단순 인구수만으로 특례시를 지정하려는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지방자치단체의 실질적인 행정수요와 재정규모, 유동인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30일 '제6회 지방자치의 날'을 맞아 1988년 이후 30년 만에 지방자치법을 전부개정 한다고 발표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의 핵심 방향은 △주민주권 확립을 통한 실질적인 지역민주주의 구현 △자치단체의 자율성 확대 및 투명성과 책임성 확보 △중앙과 지방이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의 전환 등이다.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란 행정 명칭을 부여하기로 했다.

특례시로 지정되면 국가나 도의 일부 사무가 이양돼 행정적·재정적 자치권한이 확대되고 중앙정부와 직접 교섭이 가능해지는 등 자치분권 실현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된다.

현재 인구 100만 기준으로 수원시, 고양시, 용인시 등 경기도 내 3곳과 경남 창원시가 특례시가 되지만 인구 96만의 성남시는 특례시가 되지 못한다.

시는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판교 테크노밸리, 성남 하이테크밸리 등 첨단기술 기업군이 몰려있는 국가 성장 동력의 중심지다. 서울, 용인, 광주 등에서 출퇴근하는 유동인구와 외국인까지 고려하면 실질적인 행정수요는 140만명에 육박한다.

또한 지방재정통합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재정자립도는 63.5%다. 예산규모도 올해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세출예산 3조원을 돌파해 이번에 특례시가 되는 도시들과 비교해도 월등히 높다.
jhk1527@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