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8 20:30 (화)
게임인 축제 '지스타' 23만명 방문...역대 최다
게임인 축제 '지스타' 23만명 방문...역대 최다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8.11.19 00:2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지스타2018 카카오게임즈 부스 앞 통행로가 관람객으로 인산인해인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18일 지스타2018 카카오게임즈 부스 앞 통행로가 관람객으로 인산인해인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역대 최고 성과를 달성하며 4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 지스타 2018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에서 수많은 게임 이용자들이 즐기고 있는 유명 히트작과 참가사별 기대 신작이 조화를 이뤄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이끌었다.

 

18일 지스타2018 방문객들이 에픽게임즈 부스에서 '포트나이트'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18일 지스타2018 방문객들이 에픽게임즈 부스에서 '포트나이트'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관람객들이 에픽게임즈 부스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관람객들이 에픽게임즈 부스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이수영 기자)

먼저 메인스폰서로 참여한 에픽게임즈는 글로벌 시장을 강타하고 최근 국내에서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 '포트나이트'를 대대적으로 소개하며 지스타 2018의 전시 한 축을 담당했다. PC, 모바일, 콘솔 간 플랫폼을 가리지 않는 '크로스 플레이' 방식으로 독특한 시연 경험을 제공했다.

펍지주식회사와 카카오게임즈도 국내외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배틀그라운드'를 내세우며 이용자들의 관심과 애정을 재확인했다.

각 기업의 신작 게임과 관련 정보도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넥슨은 '드래곤 하운드'와 '트라하'를 포함해 14종을 선보였고, 넷마블은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등 4종을 준비했다. X.D. Global Limited는 'PROJECT SURVIVE(가제)'를 공개했고, 케이오지는 한층 완성도가 높아진 '커츠펠'로 다시 한 번 지스타를 찾았다.

지스타2018 펍지 '배틀그라운드' 부스.(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펍지 '배틀그라운드' 부스.(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카카오게임즈 부스에서 관람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삼뚝 라이언'.(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카카오게임즈 부스에서 관람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삼뚝 라이언'.(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넥슨 부스에서 신작 '테일즈위버m'을 시연 중인 관람객들.(사진=이수영 기자)
지스타2018 넥슨 부스에서 신작 '테일즈위버m'을 시연 중인 관람객들.(사진=이수영 기자)
넷마블 '세븐나이츠2' 시연에 빠진 관람객들.(사진=이수영 기자)
넷마블 '세븐나이츠2' 시연에 빠진 관람객들.(사진=이수영 기자)

올해 지스타는 작년에 이어 전시장 내외부에서 펼쳐진 e스포츠 프로그램이 많은 호응을 받았다. 오디토리움은 'EA 챔피언스컵 윈터 2018'을 관람하려는 게임 팬들로 문전성시를 이뤘으며, BTC관 전시장 역시 카카오게임즈, 에픽게임즈 등 부스에서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다.

게임 콘텐츠를 활용한 각종 이벤트도 지스타를 찾은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실제로 야외광장에서 진행된 코스프레 어워즈는 전문 지식이 없는 이들까지 함께 즐길 수 있어 수많은 발길이 이어졌다. 구글코리아가 개최한 '올스타 슈퍼매치' 등 이벤트 역시 컨벤션홀 출입이 어려울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소통 창구로서 크리에이터의 영향력도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크리에이터들은 지스타 2018의 공식 이벤트였던 '라이브 토크'를 포함해 트위치, 넥슨, 카카오게임즈 등 이벤트에 적극 등장하며 이용자와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 등 디바이스를 통해 개인 방송으로 지스타를 중계하는 일반 관람객들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4일 간 지스타 2018을 찾은 일반인 방문객은 개막일인 15일 4만1584명을 시작으로 16일 4만7116명, 17일 8만6139명, 마지막 날인 18일 6만243명으로 전체 23만5082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전년(22만5683명) 대비 4.1%p 증가한 수치다.

15일 지스타2018이 열리는 부산 벡스코 야외 전시장에서 만난 배틀그라운드 코스프레팀.(사진=이수영 기자)
15일 지스타2018이 열리는 부산 벡스코 야외 전시장에서 만난 배틀그라운드 코스프레팀.(사진=이수영 기자)
한 관람객이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 코스프레를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수영 기자)
한 관람객이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 코스프레를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수영 기자)
배틀그라운드 코스프레를 한 채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는 관람객들의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배틀그라운드 코스프레를 한 채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는 관람객들의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공룡 코스프레를 한 관람객은 다른 관람객들에게 인기만점이었다.(사진=이수영 기자)
공룡 코스프레를 한 관람객은 다른 관람객들에게 인기만점이었다.(사진=이수영 기자)

벡스코 제2전시장에 마련된 BTB관(11월15일~17일)을 찾은 유료 바이어는 1일차 1779명, 2일차 266명, 3일차 124명으로 지난해(2006명) 대비 약 8.1%p 늘어난 2169명을 기록했다.

공식 부대행사들은 올해 지스타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입지를 새롭게 다졌다. 19개 세션(키노트 2개, 특별 1개, 일반 16개)으로 구성됐던 국제 컨퍼런스 'G-CON 2018'(11월15일~16일)은 1일차(1449명)와 2일차(2342명)를 합쳐 3791명이 참석해 작년(1909명)보다 약 2배 늘었다.

국내 중소게임사와 스타트업에 비즈니스 및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게임 투자마켓'은 개발사(35개)와 투자사(10개), 퍼블리셔(21개) 등 총 66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2일 간 총 148건(지난해 136건)의 투자 상담이 진행됐다. IR피칭은 28건, 컨퍼런스 참석자는 257명을 기록했다.

게임업계 진로 정보를 교류하고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게임기업 채용박람회'는 올해 네오위즈, 넷마블, 엔씨소프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등 14개사가 참여했으며 1일차(1412명)와 2일차(1323명)를 합쳐 2735명(지난해 1943명)의 구직자가 현장을 찾았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올해 지스타는 역대 최초로 해외 기업이 메인스폰서를 담당하고 그 동안 생소했던 국가들이 BTB관을 찾는 등 의미 있는 결과들을 남겼다"며 "항상 따뜻한 관심과 애정으로 함께 해주시는 관람객 분들과 게임업계에 깊이 감사드리며, 지스타가 앞으로도 최신 산업 트렌드를 반영하는 전문 전시회이자 가장 재미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sy@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