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15:03 (수)
싱가포르 총리 "美·中무역분쟁은 근본적 모순… 실용적인 해결책 찾아야"
싱가포르 총리 "美·中무역분쟁은 근본적 모순… 실용적인 해결책 찾아야"
  • 윤승조 기자
  • 승인 2018.11.1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사진=연합뉴스/AFP)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사진=연합뉴스/AFP)

[아시아타임즈=윤승조 기자]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근본적인 모순의 징후'라며 실용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18일(현지시간) 채널뉴아시아에 따르렴 리 총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중국이 서로의 의견차를 좁히기 위해서는 서로의 의견을 수용해야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계 2대 경제대국간의 긴장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무역문제로 취급될 필요가 있다"며 "두 나라의 경제장관들이 논의 중인 문제는 협상가들이 충분히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서로 상대국에 대한 선의를 생각하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논의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약간의 신뢰가 필요하다. 두 나라 모두 강대국이고 이렇게 계속 싸운다면 양측 모두 손해를 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함께 공존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하고 이는 미국과 중국 모두에게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리 총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싱가포르는 물론 다른 나라에게도 '계측화' 될 수 없을 정도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