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06:00 (금)
홈플러스, 무기계약직·협력직원 1200여명 정규직 된다
홈플러스, 무기계약직·협력직원 1200여명 정규직 된다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8.11.28 09:33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사진=홈플러스 제공)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지금 제 나이에 새로운 것을 시작한다는 것이 걱정되고 겁도 나지만, 꼭 한번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내가 다니는 직장에 피해가 되지 않도록 더 책임감을 갖고 맡은 업무를 충실히 해야겠다는 새로운 다짐을 했습니다."

홈플러스 영등포점 고객센터에서 근무 중인 이혜경(54)씨는 다음달 1일부로 정규직 사원으로 전환된다. 2001년 10월 입사 후 17년 동안 이름 뒤에 따라붙었던 ‘담당’이라는 직급을 떼어내고 정규직에게 부여되는 ‘선임’이라는 직급을 새롭게 달게 되는 것이다.

이씨는 “이번 회사의 정규직 전환 정책은 오랜 기간동안 홈플러스에 몸담고 근무해왔던 수 많은 동료 직원들에게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직원들도 이런 기회를 얻어 더 나은 환경에서 근무하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홈플러스는 만 12년 이상 장기근속 무기계약직 사원 600여명을 다음달 1일부로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28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2개 법인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홈플러스 소속 108개 점포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근무 직원 중 만 12년 이상 근속 사원 1000여 명 중 감급 이상 징계사실이 없는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 희망자를 지원받았다.

이렇게 신청한 600여 명의 무기계약직 사원들은 현재 다음달 1일 정규직 발령을 위한 OJT(현장직무교육)를 수행 중이다.

또 홈플러스는 각 점포에 파견 근무 중인 경비 용역업체 소속 보안팀장들이 올해 말 계약 종료로 인해 일자리를 잃지 않도록 홈플러스 소속 정규직 직원으로 특별채용키로 방침을 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당시 홈플러스스토어즈(옛 홈에버, 33개 점포) 소속 만 12년 이상 장기근속 무기계약직 사원의 정규직 전환(430여명) 규모까지 더하면 올해 홈플러스의 정규직 전환 규모는 총 1200명을 훌쩍 넘을 전망이다.

다음달 1일부로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직원들의 성별 분포를 살펴보면 여성이 98.9%로 압도적이다. 연령대별로도 50대 이상이 68.4%로 가장 많고, 40대가 28.9%, 30대는 2.7% 순으로 대부분이 주부사원이다. 고연령 사원과 주부 사원들에게도 평등한 정규직 전환 기회를 부여한 결과다.

급여 역시 기존 정규직 직급인 ‘선임’의 연봉체계를 따르며, 그동안 무기계약직으로 근무하면서 받아왔던 근속수당은 새롭게 적용받는 연봉에 모두 반영된다. 여기에 새롭게 추가되는 ‘직책수당’까지 합치면 사실상 연봉 인상의 효과도 누릴 수 있게 된다. 승진과 복리후생 역시 기존의 정규직과 동일한 프로세스를 적용받는다.

홈플러스 금천점 고객센터에 근무하는 최미옥(44)씨는 “2004년 입사 당시부터 지금까지 회사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을 갖고 근무해온 내게 이번 정규직 전환은 인생의 새로운 도약이며 행운”이라며 “적지 않은 나이에 많은 어려움과 더 책임감 있는 업무가 주어지겠지만, 누구보다 더 홈플러스를 사랑하는 모범적인 ‘선임’이 될 것 이라 자신한다”고 포부를 말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대형마트 업계 최초로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단행한 홈플러스가 올해 총 1200여명의 직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할 수 있었던 데에는 영업규제와 시장환경 변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워진 경영여건을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노사간의 적극적인 대화의 결과물”이라며 “노사가 화합해 정부가 추진하는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발 맞출 수 있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d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