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06:00 (금)
한섬 ‘SJYP’ "인공지능이 디자인한 옷, 어때요?"
한섬 ‘SJYP’ "인공지능이 디자인한 옷, 어때요?"
  • 류빈 기자
  • 승인 2018.11.28 10:2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섬 SJYP 디노 후드티 (사진=한섬 제공)
한섬 SJYP 디노 후드티 (사진=한섬 제공)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한섬이 국내에선 처음 인공지능(AI)를 활용해 디자인한 의류를 선보여 화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의 자회사 현대G&F는 영캐주얼 브랜드 ‘SJYP’가 ‘디자이노블(Designovel)’과 협업해 AI가 디자인한 옷을 최초로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디자이노블’은 패션 AI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스타트업으로, 국내에서 AI를 활용해 디자인한 옷이 실제 출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섬 관계자는 “미국 의류 쇼핑몰 ‘스티치픽스(Stitch Fix)’가 지난해 최초로 AI 디자이너가 기획한 옷이 완판되는 등 이미 글로벌 전자상거래·패션기업들이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추세에 있다”며 “이번 협업은 AI가 SJYP의 DB(데이터 베이스)로 새로운 결과물을 만들어 이를 디자인에 반영하는 과정을 내부 스터디하고 실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고 말했다.

SJYP가 디자이노블과 협업해 선보이는 ‘디노 후드티’는 옷 뒷면에 SJYP가 개발한 캐릭터 ‘디노’와 블록(레고) 콘셉트를 결합한 그래픽 아트가 반영된 아이템으로, SJYP 로고와 디노 캐릭터, 그리고 블록들이 불규칙적으로 배열돼 디자인된 게 특징이다. 판매 가격은 23만9000원으로,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등 전국 10개 백화점 매장과 SJYP 직영점, H패션몰에서 선보인다.

‘디노 후드티’는 1차로 SJYP가 브랜드 로고와 캐릭터(디노) 이미지를 디자이노블의 AI 기술인 ‘스타일 AI’에 제공하고, AI가 스스로 데님 소재 등 기존 SJYP 이미지와 어울릴 만한 스타일을 학습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후 학습을 마친 AI가 기획한 디자인 결과물을 디자이너가 확인하고, AI에게 다시 디자인 수정을 요청하는 작업을 수차례 반복해 만들어졌다.

‘스타일 AI’의 핵심은 이미지 처리 기술인 ‘컨볼루션 신경망(CNN, Convolutional Neural Networks)’을 응용한 스타일 변환 기술이다. 하나의 이미지를 스타일과 콘텐츠로 분류하고, 해당 이미지를 특정 크기(픽셀·Pixel)로 나눠 색상·모양·패턴 등으로 인식하고 학습해, AI가 새로운 스타일과 디자인을 제안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작업을 기획한 스티브제이&요니피 디자이너는 “브랜드 로고와 캐릭터, 디자인 콘셉트 등 33만여 장의 이미지를 AI가 사전에 학습하고 이중 SJYP의 평소 브랜드 정체성과 가장 유사한 블록 콘셉트를 채택했다”며 “이후 해당 콘셉트에 대한 추가 의견을 제시하고 이를 AI가 반영해 다시 디자인을 제시하는 작업을 수차례 거쳐 최종 결과물을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섬의 자회사인 현대G&F 측은 두 디자이너의 개성과 전문성이 SJYP 브랜드의 핵심 정체성인 만큼 앞으로 AI 학습능력을 제고시켜 보다 완성도 높은 옷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섬 자체적으로도 디자인 기획 및 트렌드 분석 등의 업무에 AI를 활용하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한섬 관계자는 “디자이너가 손수 작업해 샘플이 나와야 확인할 수 있는 기본적인 업무 과정을 AI를 통해 대폭 간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디자인뿐 아니라 개인 선호에 따른 디자인 기획 및 스타일링 제안 등 패션업에 AI를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을 다양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rb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