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23:00 (일)
홈플러스 "후쿠시마산 라멘 팔았다"...뒤늦게 '판매중단'
홈플러스 "후쿠시마산 라멘 팔았다"...뒤늦게 '판매중단'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8.12.03 17:3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사진=홈플러스 제공)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홈플러스가 지난 2011년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가 일어났던 후쿠시마산 라멘을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되자 홈플러스 측은 전량 판매중단을 선언했다.

3일 홈플러스 관계자는 "고객 안심 차원에서 해당 제품의 전량 판매 중지를 조지했다"고 밝혔다.

사건은 지난 주말 주요 보배드림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홈플러스에서 판매하는 일본 라면의 원산지가 후쿠시마현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발단이 됐다.

해당 제품명은 '오타루 시오라멘'으로, 한글 표기가 된 제품정보에는 '일본산'이라고만 돼 있으나, 실제 일본어로 적힌 원산지명에는 후쿠시마현 기타카타시로 제조한 곳이 적혀 있다. 이에 고객들이 "홈플러스가 후쿠시마산 라면을 속이고 수입했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 

홈플러스 측은 안정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해당 라멘은 일본 후쿠시마현 기타카타시 공장에서 생산된 상품으로 사고지역과는 100km 이상 떨어진 곳"이라며 "수입단계부터 방사능 피폭 검사를 마쳐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명된 상품들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발표한 방사능 정보 자료에 따르면 해당 공장이 위치한 기타카타시 오시키리미나미 지역의 방사선량은 2014년 이후 현재까지 (정상인 상태인)시간당 0.1마이크로시버트 이하를 유지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홈플러스가 후쿠시마산을 교묘하게 숨김으로써 제품을 구매할 지 판단하고 선택할 기회를 박탈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홈플러스 측은 "수입산 제품에 대한 원산지 표기 시 국가만 표기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논란이 된 제품을 제외하고 홈플러스에서 판매하는 다른 후쿠시마산 제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da@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