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7 12:30 (월)
현대차 "결의안 받아들이기 어렵다"…광주형 일자리 사실상 '무산'
현대차 "결의안 받아들이기 어렵다"…광주형 일자리 사실상 '무산'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12.05 19:2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안을 조건부 의결했지만 현대자동차가 반대하면서 사실상 사업 추진이 무산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안을 조건부 의결했지만 현대자동차가 반대하면서 사실상 사업 추진이 무산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안을 조건부 의결했지만 현대자동차가 반대하면서 사실상 사업 추진이 무산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5일 공식 입장을 내고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시는 이날 노사민정 협의회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안을 조건부 의결했다. 하지만 현대차와 시가 합의한 '임금 및 단체협상 5년 유예조항'을 독소조항이라고 반대한 한국노총의 뜻을 받아들여 이 부분을 수정키로 한 조건부였다.

현대차는 이 부분을 비롯해 당초 시와 진행된 협상안과 달리 수정안이 협의회에서 가렬된 것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힌 것이다.

현대차는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고,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밝혔다.

그러면서 "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