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1 10:00 (화)
가평군, 민·관 협업으로 자살예방사업 성과 낸다.
가평군, 민·관 협업으로 자살예방사업 성과 낸다.
  • 권길행
  • 승인 2018.12.07 16:19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가평군
/사진제공=가평군
[아시아타임즈=권길행 기자]가평군이 민·관 협업을 통해 이웃에게 관심을 갖고 서로를 돌봄으로서 자살이 살자가 되는 기적을 만들고 서로의 생명이 되어 가고 있다.

군은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7일 가평읍 밸리웨딩하우스에서 생명지킴이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신건강증진 및 자살예방사업 발전대회'를 개최했다.

또 같은 날 청심국제연수원에서는 신규 및 희망공직자 150여 명을 대상으로 공직자 마음건강을 위한‘생명사랑 사회적 가치 워크숍’을 열어 정신건강증진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군은 급격한 사회경제적 변화로 증가하는 정신건강문제를 보다 전문적이고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8년간 춘천성심병원에 업무를 위탁해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운영함으로서 다양한 자살예방과 정신건강증진 교육 및 사업을 추진해 왔다.

또 관내 34개 기관 및 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응급상황에 빠르게 협력하고 있으며, 주민들 가까이에서 마음의 변화를 항상 지켜보고 도움을 드리는 158명의 생명지킴이와 가호도우미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정신질환자 및 아동청소년 123명 등록 관리와 주민 3천명을 대상으로 5회에 걸친 인식개선 홍보, 176명 20회기 노인정신건강 프로그램 실시, 184명 12회 스트레스 클리닉 운영, 관내 초등학교 6개소 해피스쿨을 진행했다. 또 중증정신질환,아동,우울,자살시도자 등 30명에게 치료비를 지원했다.

자살예방사업으로는 자살 고위험군 125명 등록 관리, 송산·목동·선촌·하천 1리, 상천·현 3리, 청평4리, 읍내9리, 마일, 율길 2리 등 10개소 생명사랑마을을 지정 운영하고 126개리 생명 지킴이, 가호 도우미, 생명사랑 강사 양성을 통한 생명사랑 확산에 힘써왔다.

아울러 일반상담 관리 506명을 비롯해 3천71명을 대상으로 생명존중교육 70회, 마음건강조사 3천121건, 번개탄판매형태개선사업 6개소 등을 추진해 왔다고 군은 설명했다.

2010년(60.5명) 전국 평균의 2배였던 가평군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2015년(25.3명)에는 전국 평균수준으로 감소했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가평군이 자살률을 낮출 수 있었던 것은 정신건강증진 및 생명사랑사업에 함께 참여하고 도움을 준 관계기관과 생명지킴이와 가호도우미 같은 지역주민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우리 군민들이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행복한 가평을 구현해 나가는데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itn11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