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26 05:30 (수)
"총부채 늘어나는 중국 금융위기 올 수도"
"총부채 늘어나는 중국 금융위기 올 수도"
  • 정종진 기자
  • 승인 2019.01.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예산정책처 '중국경제 현안 분석'
GDP 대비 총부채 255.7% 가파른 상승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기업·정부의 총부채 비율이 급증하면서 장기적 저성장에 빠지거나 금융위기로 발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표=국회예산정책처
/표=국회예산정책처

5일 국회예산정책처가 펴낸 '중국경제 현안 분석'에 따르면 2017말 기준 중국의 GDP 대비 가계·기업·정부의 총부채는 255.7%로, 지난 2008년 보다 114.4%포인트나 올랐다.

같은 기간 선진국의 GDP 대비 총부채는 36.1%포인트, 신흥국은 86.9%포인트 상승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GDP 대비 기업부채가 160.3%로 2008년보다 64.0%포인트 오르며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거친 이후 경기 대응책으로 투자를 적극적으로 장려한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정부 지원으로 저금리에 정책 자금을 조달하기 쉬워진 중국 국유기업들이 빚을 내 사회기반시설, 부동산개발투자를 늘려 기업 부문을 중심으로 부채 규모가 급증했다는 것이다.

중국의 가계부채 비율도 빠르게 늘고 있다.

2017년 말 중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는 48.4%였다. 2008~2017년 사이 30.5%포인트 상승해 주요국 중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의 정부 부채 비율은 47%에 그쳤다. 미국(99.0%), 영국(112.1%), 일본(212.9%), 독일(69.4%)보다 낮다.

보고서는 중국경제가 과도한 부채로 장기적 저성장에 빠지거나 금융위기로 발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채 증가는 단기적으로는 경기를 활성화할 수 있어도 중기적으로 민간소비 둔화, 성장률 저하로 이어져 성장세를 둔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민간 부문의 과도한 채무 부담 증가, 자산 가격 거품은 시장의 신뢰를 약화해 중국 실물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신용비용 상승과 자산 가격 급락은 중국과 같은 신흥국으로부터 자본 유출로 이어져 금융위기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jjj@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