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1-24 06:00 (목)
아베, 한국 징용배상 압류신청 "매우 유감…대응 조치 검토 지시"
아베, 한국 징용배상 압류신청 "매우 유감…대응 조치 검토 지시"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9.01.0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법 비춰 있을 수 없어…한일청구권 협정으로 해결 끝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6일 피력했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6일 피력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최형호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6일 피력하며 이에 대한 대응 조치 검토를 지시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방송된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과 관련해 "한반도 출신 노동자들의 압류를 향한 움직임은 매우 유감"이라며 "정부로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법에 근거해 의연한 대응을 취하기 위해 구체적 검토를 관계 성청(부처)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기업인 신일철주금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변호인단은 지난해 12월 31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 신일철주금이 포스코와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 'PNR'의 한국 자산을 압류해달라며 강제집행을 신청한 바 있다. 이는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신일철주금은 변호인단이 지난해 두 차례나  본사를 직접 방문하며 협의를 요청했지만, 신일철주금 측은 면담조차 거부했다.

한편 이날 아베 총리는 최근 우리 해군의 북한 조난 선박 구조 과정에서 발생한 레이더 가동 논란과 관련해 "레이더 조사에 대해선 방위성이 공표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만 거론했다. rhym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