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홍우성 학생, 제1회 한국원자력학회 학술대회 우수논문상 수상

백두산 / 기사승인 : 2019-01-08 17:4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왼쪽부터)홍우성 학생 (원자력공학과·13)과 김기현 세종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사진=세종대 제공)

[아시아타임즈=백두산 기자] 세종대학교는 원자력공학과에 재학 중인 홍우성 학생이 제1회 한국원자력학회 학생 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홍우성 학생은 대중들에게 잘못 알려져 있는 방사능 공포와 괴담들에 대해서 실제 방사선 계측을 통해 사실을 규명하는 실험들을 수행했다.


실험에는 대표적으로 최근 인터넷에서도 큰 화제가 되었던 ‘일본산 찢어먹는 젤리에 방사능이?’라는 주제를 비롯해, 우리 삶 주변에 항상 존재하는 다양한 시료의 방사능 농도를 측정했다. 배경 방사선을 충분히 차폐한 상태에서 실험한 결과,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젤리에서는 Cs-137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인체를 구성하는 무기질 원소 중 하나인 칼륨에 의한 방사능이 젤리 1봉지 당 바나나 1개 정도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우성 학생은 "방사능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큰 만큼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실험 결과를 토대로 방사능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고쳐나가는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원자력학회는 원자력 전공 학생들이 교류하며 학문적 성취 의욕 고취를 위해 2018년 가을에 최초로 개최됐다. 또한 학생들의 연구 수행을 독려하고자 학회에서 발표된 논문들 중 좌장 추천 및 심사를 거쳐 우수한 논문을 지난 12월 선정·발표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